1

WHO “2050년엔 치매환자 지금의 3배”

예방 첫 가이드라인 발표…”돌봄비용, 2030년엔 연 2조달러”

세계보건기구(WHO)가 치매 등 인지 장애 발병 위험 감소를 위한 첫 지침을 발표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HO는 오는 2050년에는 전 세계 치매 환자 수가 현재보다 약 3배 증가해 1억50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보도에 따르면 WHO는 이날 발표한 가이드라인에서 치매를 예방하기 위해 적당한 운동과 금연, 고혈압·당뇨병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하게 권고했다. 아울러 건강한 식단과 금주 혹은 알코올 섭취 감소, 체중 및 콜레스테롤 수치 관리 등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현재 전 세계에는 약 5000만명의 치매 환자가 있으며 매년 약 1000만명이 추가 발병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WHO는 인구 고령화와 신체 활동 감소, 알코올 섭취 증가, 약물 사용, 비만 등의 위험 요인으로 오는 2050년에는 치매 환자 수가 약 3배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치매 환자를 돌보는 비용도 2030년이면 연간 약 2조달러(약 2377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알츠하이머 재단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인 찰스 푸쉴로 주니어는 “‘치매는 피할 수 없는 노화의 과정’이라는 잘못된 오해가 있다”며 “WHO의 권고는 잠재적인 치매 발병 위험을 낮추기 위해 사람들이 취할 수 있는 생활 방식의 변화가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말했다.

가이드라인을 작성한 타런 두아 WHO 연구팀 박사는 “현재로서는 치매 치료법은 없다”며 “(발병) 위험을 감소하는 방향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더 적절하다. 우리가 이러한 지침을 내놓은 이유”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지침은 의료 전문가와 정책 입안자들에게 성인 치매 발병 요인을 억제하기 위한 권고안 제공하기 위한 목적이라면서 WHO는 더 많은 보건 데이터를 수집하고 치매 예방을 위한 국가적 행동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다양한 국가와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