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LG화학 “배터리 전쟁 끝내자”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김준 SK이노 사장 첫 회동

“진정성있는 대화 나눴다”…실제론 입장차이 확인

 

전기차 배터리 기술·특허 침해 여부를 두고 소송전을 벌이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최고경영자(CEO)가 처음으로 회동을 갖고 문제 해결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과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이날 오전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만나 서로의 입장을 논의했다. 회동은 한 시간 남짓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두 회사 사이에서 중재에 나선 산업통상자원부 측은 이날 회동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일각에선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두 CEO와 3자 회동을 가질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 측이 이번 회동을 주선하긴 했지만, 기업의 지식재산권 문제를 정부가 주재하는 가운데 논의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동은 그동안 평행선을 달렸던 양측의 CEO가 처음 만난 것으로, 소송 관련 합의 등 결정은 이뤄지지 않았으며 서로의 입장을 상대에게 설명하고 확인하는 자리였다.

일각에선 실제 합의는 구광모 LG그룹 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총수 회동에서 결정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소송전까지 가는 등 양측의 입장이 극명히 다르고 정부가 조율하는 상황도 아니기에, 총수들의 결단을 통해서야 갈등이 해소되지 않겠냐는 것이다.

다만 이번 CEO 회동 선에서 합의 여부가 결정되는 등 그룹 총수 단계까진 가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만만치 않다. 계열사 주요 사건의 진행 상황을 총수에게 보고하진 않을 수 없겠지만, 기본적으로 기업의 결정은 해당 기업의 CEO가 내린다는 것이다.

이날 서로의 입장을 확인한 양측은 조만간 다음 회동 일정을 잡을 전망이다. 다만 입장차가 너무 크다면 다시 소송전에 나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 때문에 오늘 이후 양측이 내놓는 공식 입장이 어떤지가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동이 종료된 직후 LG화학은 “양사 CEO는 진정성 있는 대화를 나눴지만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기 어려운 점을 양해해달라”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만남 자체로 의미가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지금까지 소송에 성실하게 대응하면서 대승적 차원에서 대화를 통한 해결 노력을 해온 것처럼 앞으로도 이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