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News] 스톤마운틴서 희망의 새해 맞이

힌인 300명 1일 새벽 정상에 올라 일출 지켜봐

사물놀이 공연도…한인사회의 평안 함께 기원

애틀랜타 한인 300여명이 지난 1일 새벽 애틀랜타의 상징인 스톤마운틴 정상에 올라 떠오르는 2020년 새해 첫 해를 함께 보며 희망을 나눴다.

이 행사는 매년 실시되고 있으며 비가 오리라는 예보와 달리 맑은 날씨에 바람도 없어 가족 및 단체 단위의 참가객이 많았다. 오전 7시 30분께 한국문화원(원장 김기욱) 사물놀이패의 희망맞이 해돋이 공연이 열리자 정상에 오른 한인들은 타민족들과 함께 박수와 환호로 새해를 맞았다.

참가단체는 조지아대한체육회(회장 권오석), 조지아한인산악회(회장 이운선), 해피런마라톤클럽(회장 김봉수), 특전사동지회(회장 장우성), 한인식품협회(회장 김백규) 등이다.

참가자들은 행사를 마치고 인근에 거주하는 이운선 산악회장의 자택으로 이동해 이 회장이 대접하는 떡국을 함께 하며 새해 덕담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제공=권요한 전 조지아대한체육회장


Add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