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 팬틴·허벌에센스 스프레이, 벤젠 검출돼 리콜

드라이샴푸 등 헤어케어 30여종…”건강에 해로운 영향 주지 않아”

프록터앤드갬블(P&G)이 팬틴 드라이 샴푸를 비롯한 자사 헤어케어 스프레이 제품 30여종에서 암 유발 성분인 벤젠이 검출됐다며 자발적 리콜을 실시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20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P&G가 리콜 조치한 제품은 미국에서 생산된 팬틴(Pantene), 허벌 에센스(Herbal Essences), 오시(Aussie) 브랜드의 드라이 샴푸와 컨디셔너 등이다.

리콜된 제품명은 FDA(식품의약국) 홈페이지(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벤젠에 지나치게 많이 노출될 경우 백혈병, 혈액암 등 암에 걸릴 수 있다.

P&G는 미 환경보호국(EPA)의 노출 모델링과 암 위험 평가를 근거로 “리콜된 제품의 벤젠에 매일 노출되더라도 건강에 해로운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 현재까지 리콜된 제품과 연관된 부작용에 대해 보고가 접수된 것이 없다며 리콜된 제품을 구매한 고객은 환불을 신청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프록터앤드갬블(P&G)이 자발적 리콜 조치한 헤어케어 제품들
프록터앤드갬블(P&G)이 자발적 리콜 조치한 헤어케어 제품들 [P&G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