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MB 실소유 논란 다스, PPP 받았다

앨라배마주 15만불 이상 대출기업 명단 공개

대기업 한화첨단소재도 200만달러 이상 받아

한국 현대-기아차 협력업체 대거 포함돼 눈길

WP “매출 110억불 대한항공 거액 대출 논란”

연방 중소기업청(SBA)이 6일 발표한 15만달러 이상 PPP(페이첵보호프로그램) 대출기업 명단에 앨라배마에 진출한 한국 지상사들의 이름이 대거 포함돼 눈길을 끌고 있다.

SBA에 따르면 200만~500만달러의 대출을 받은 한국 기업은 SJA(세진아메리카. 데이드빌 소재)와 JCS 시스템(몽고메리), 광성 아메리카(데이드빌), 대원아메리카(오펠라이카), 그리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실소유 논란이 일고 있는 다스(DAS) 노스 아메리카(몽고메리) 등이다.

특히 한국 재벌그룹인 한화 계열사인 한화첨단소재(HANWHA ADVANCED MATERIALS AMERICA LLC)도 200만~500만달러의 PPP 대출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00만~200만달러의 대출을 받은 한국 기업은 C&J테크 아메리카(알렉산더시티), 동원 오토파트 테크놀로지(루번), 구영테크(에버그린), SCA(성창오토텍, 어번), 새한성 앨라배마(안달루시아), 리한 아메리카(쿠세타) 등이다.

35만~100만달러의 융자를 받은 한국 기업은 동희 아메리카(어번), CNJ(어번), PHA 바디 시스템스(몽고메리), 세종 앨라배마)(포트 디파짓), 하나 공장자동화(오펠라이카), 승산 팩 아메리카(몽고메리), 초웰 용접(Chowell, 루번), KORENS(알렉산더시티), 평산 아메리카(어번), 새한 매니지먼트(몽고메리), YESAC(탤러시), 한탈 앨러배마(쿠세타), 현대포리텍 아메리카(유팔리아) 등이다.

연방 재무부 규정에 따라 외국 기업도 미국 노동자를 고용해 운영할 경우 PPP를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최근 연방 의회에서는 외국계 대기업들이 PPP 혜택을 받은 사실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워싱턴포스트는 매출이 110억달러(13조3000억원)가 넘는 한국 대한항공이 500만~1000만달러의 PPP 대출을 받아 하원에서 지적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질 정 대한항공 미주본사 대변인은 신문의 코멘트 요청에 “팬데믹으로 큰 손실을 기록했으며 미국내 직원들의 고용을 유지하기 위해 소규모의 융자를 받았다”고 해명했다.

앨라배마와 조지아주 등에 진출한 한국 지상사는 설립 당시 해외기업의 미국인 일자리 창출로 각광받았는데 이처럼 정부의 고용 지원금인 PPP 대출을 받아 미국 직원에게 임금을 주게 돼 향후 어떤 평가를 받게 될지 주목된다.

이상연 대표기자

다스 노스 아메리카/google m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