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삼성, 미국 CES서 냉장고 대첩 벌인다

LG전자, 문 열지 않고 내부 볼 수 있는 냉장고 첫선

삼성은 식단-레시피 추천해주는 인공지능 제품소개

LG전자가 세계 최대 국제가전전시회 CES 2020에서 문을 열지 않고도 내부를 볼 수 있는 인공지능 냉장고를 선보인다.

LG전자가 오는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CES 2020’에서 ‘LG 인스타뷰 씽큐'(LG The new InstaView ThinQ)를 공개한다고 1일 밝혔다.

LG전자에 따르면 새로워진 LG 인스타뷰 씽큐는 기존 제품 보다 진화한 인공지능(AI)을 적용했다. 이 제품은 내부 식자재를 실시간 모니터링해 남아있는 재료로 만들 수 있는 요리 방법을 추천해주고 음식재료가 떨어지면 사용자가 주문할 수 있도록 알려준다. 무선인터넷이 탑재돼 사용자는 여타의 기기 없이도 레시피를 검색하거나 동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LG 인스타뷰 씽큐’/LG 제공

또한 LG 인스타뷰 씽큐는 △냉장고 내부 카메라 △전면 투명 디스플레이 △노크온 기능을 적용해 사용자가 문을 열지 않고도 냉장고 내부를 들여다볼 수 있다. 노크온 기능은 문을 여닫는 횟수를 줄이게 돼 냉기 유출도 감소한다.

이 제품은 프로액티브 서비스도 제공해 제품 설치부터 사용, 관리에 이르기까지 최적의 상태로 제품을 관리해준다. 또 제품의 작동상태를 분석해 예상되는 고장을 사전에 감지하고 알려준다.

이와 함께 LG전자는 ‘CES 2020 혁신상’을 수상한 ‘LG 인스타뷰 크래프트 아이스’도 CES 2020에서 선보인다.

이 제품은 세계 최초로 구형(球形) 얼음을 만들 수 있는 냉장고다. 사용자는 호텔 라운지나 대형 바 등에서 경험할 수 있는 고품질의 구형 얼음을 집에서 즐길 수 있다.

송대현 H&A사업본부장 사장은 “LG전자만의 인공지능과 혁신을 적용한 LG 인스타뷰 냉장고 라인업으로 프리미엄 냉장고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CES 2020에서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맞춤형 식단과 레시피를 추천해주는 냉장고 신제품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7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에서 5년 연속 CES 혁신상을 받은 패밀리허브 냉장고 신제품을 공개한다고 1일 밝혔다.

삼성 패밀리허브는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냉장고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번 패밀리허브 신제품은 한 단계 진화한 ‘푸드 AI’를 적용해 △맞춤형 식단과 레시피 제공 △내부 식자재 자동 인식 △간편해진 식료품 온라인 주문 등이 가능해졌다.

우선 맞춤형 식단과 레시피를 제안하기 위해 ‘푸드 서비스 관리’와 ‘식단 플래너’ 기능을 새롭게 추가했다.

패밀리허브는 이 기능을 활용해 구성원들이 사전에 등록한 선호 음식을 기반으로 자주 활용한 음식재료가 무엇인지 분석해 각자의 식성에 맞는 맞춤형 식단과 레시피를 추천해준다.

또한 냉장고 내부를 확인하는 ‘뷰인사이드’ 기능도 업그레이드됐다.

기존에는 단순히 내부 음식재료 확인만 가능했지만 이제는 냉장고가 보관된 식자재를 스스로 인식해 새롭게 추가되거나 남은 음식재료 정보를 ‘푸드 리스트’에 반영할 수 있게 해주고 보관된 재료로 요리할 수 있는 레시피를 제공해준다.

삼성 2020년형 패밀리허브 미국향 제품(삼성전자 제공)

만약 필요한 식재료가 냉장고에 없다면 필요한 물품을 ‘쇼핑 리스트’로 보낼 수 있으며 패밀리허브에서 온라인 주문까지 가능하다. 국내의 경우 이마트를 통해 주문이 가능하며 추후 서비스 확대를 검토 중이다.

이와 함께 가족들 간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는 ‘패밀리보드’ 기능도 한층 개선됐다.

한편, 2020년형 패밀리허브와 비스포크 디자인을 결합한 제품은 국내 시장에서 4월쯤 출시될 예정이다.

유미영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2020년형 패밀리허브는 식재료 구매부터 보관, 식단 관리까지 한 번에 가능한 스마트한 냉장고로 진화했다”면서 “냉장고가 가족들 일상의 중심으로 한층 더 깊숙이 들어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Add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