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대 삼성’ LED 싸움, 미국으로 확전

“왜 QLED에 안주하나?”…LG, 미국서도 삼성 지적

해외법인 유튜브 계정에 저격 광고 연달아 게재해

LG전자가 삼성전자의 퀀텀닷 LED(QLED, 양자점발광다이오드) TV 제품에 대한 공세를 해외시장으로 확대하고 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 미국법인은 최근 자사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의 장점을 내세우며 QLED 제품이 ‘유사 LED’ 제품에 불과하다는 내용의 광고를 유튜브에 게재했다.

이 광고는 LG전자가 지난 9월 국내에서 ‘올레드 TV 바로 알기’라는 제목으로 유튜브와 TV 방송으로 내보낸 한글판 광고의 미국 버전이다.

9월 국내에서 방영된 광고에서 LG전자는 LED TV는 백라이트가 필요하기 때문에 자체 발광하는 OLED TV에 비해 색 표현력이 떨어지고 TV가 두꺼울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LED’ 단어 앞에 특정 알파벳을 붙인△ALED △BLED △FLED △ULED △QLED △KLED △SLED △TLED 등의 제품들은 OLED의 성능을 따라올 수 없다는 설명도 붙었다.

이번에 공개된 미국버전에서도 △ALED △BLED △FLED △ULED △QLED의 명칭을 거론하면서 다른 TV들은 OLED와 비교했을 때 화질 면에서 성능이 뒤떨어진다는 자막이 나왔다.

특히 LG전자 미국법인은 유튜브에 게재한 동영상 설명에서 더 직접적으로 삼성전자를 비롯한 QLED TV 제작사들을 저격했다. 미국에서는 삼성전자와 비지오, TCL 등이 QLED TV를 생산하고 있다. LG전자 미국법인은 “실제로 QLED는 LCD(액정표시장치) TV의 다른 이름일 뿐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진정한 첨단기술이 적용된 것은 오리지널 OLED인 LG OLED 디스플레이와 TV들뿐”이라며 “왜 다른 것(QLED)에 안주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LG전자는 유튜브 글로벌 계정을 비롯해 주요 해외법인의 유튜브 계정을 통해 해당 국가의 언어로 번역해 해당 광고를 게재하고 있다.

지난달 18일에는 베트남에서 동일한 광고를 유튜브 계정에 올렸다. 이에 삼성전자 베트남법인 측은 베트남 공정거래 당국인 국가경쟁위원회(NCC)에 해당 광고에 대한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유튜브 광고에 대해 LG전자 관계자는 “각 현지 법인에서 판단해 소비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주기 위해서 진행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바멈 9월 국내에 방송된 LG전자의 광고 등을 근거로 들며 지난 10월 18일 공정거래위원회에 LG전자가 비방을 통해 시장에서 영업방해를 하고 있다는 신고서를 제출했다.

LG전자는 삼성전자에 앞서 QLED TV 광고에서 허위 내용으로 소비자를 호도한다며 삼성전자를 공정위에 신고했다.

LG전자 미국법인이 최근 게재한 유튜브 광고 내용 중 일부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