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GM에 전기차 500만대 분량 배터리 원료 공급 합의

양사, CAM 제조공장 북미 현지화도 추진…GM, 전기차 생산확대 탄력

제너럴모터스(GM)는 26일 LG화학으로부터 전기차 배터리 원료인 양극활물질(CAM)을 대량 확보했다고 밝혔다.

GM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장기 공급 합의에 따라 LG화학이 올해 하반기부터 오는 2030년까지 약 500만 대의 전기차를 생산할 수 있는 분량인 95만t 이상의 CAM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LG화학이 공급하는 CAM은 GM과 LG에너지솔루션의 합작회사인 얼티엄 셀즈의 오하이오, 테네시, 미시간주 공장에서 배터리셀 생산에 활용된다.

제프 모리슨 GM 글로벌 구매·공급망 담당 부사장은 “이번 합의는 빠르게 성장하는 전기차 생산 수요를 지원하기 위해 강력하고 지속가능한 배터리 원재료 공급망을 만들겠다는 GM의 약속에 기반한 것”이라며 “LG화학은 지난 10년간 기술적 전문성과 높은 품질로 CAM 대량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번 합의를 통해 GM은 2025년 말까지 연 100만 대의 전기차 생산 능력을 갖추겠다는 목표에 한 발 더 다가설 수 있게 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신학철 LG화학 최고경영자(CEO)는 “고객과의 긴밀한 협업을 토대로 LG화학은 세계 최고의 양극활물질을 생산함으로써 글로벌 시장 리더의 자리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LG화학 제공]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