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마트 “뉴저지점 직원 자가격리중 사망”

“코로나19 확진은 아냐…4일 리지필드점 휴업 결정”

카카오톡 채널 통해 고객들에 알려…”유가족에 애도”

한인 식품점인 슈퍼-H마트가 4일 “뉴저지 리지필드점 직원 가운데 1명이 자가격리 중 숨졌다”고 밝혔다.

H마트 리지필드점은 이날 고객 카카오톡 채널(H Mart NJ)을 통해 “영업부 직원 중 한명이 코로나19 의심증상으로 7일전부터 자택에서 자가격리를 하던 중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H마트는 이어 “오늘 아침 직원 가족으로부터 소식을 전달받았고 해당 직원은 검사나 진료소 방문을 하지 못했던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따라서 최종확진 여부 및 정확한 사망원인은 공식적으로 밝혀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회사측은 이어 “H마트는 철저한 조치와 관리를 위해 임시휴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매장측은 CDC의 권고에 따라 해당 직원과 접촉했던 모든 매장 직원에 대한 검사를 받게 한 후 2주간 자가격리를 하도록 지침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 케이스는 소속 버겐카운티 보건국에 보고됐으며 매장측은 전문업체를 통해 즉시 매장에 대한 방역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H마트 코로나19 태스크포스는 “자세한 조사와 매장 전체에 대한 방역과 관리작업을 끝낸 후 재개장을 결정할 예정”이라며 “고인의 안식을 기원하며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전했다.

H마트의 안내문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