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코로나 검진용 합성 면봉 승인

미국 최대업체 US코튼, 폴리에스테르 기반 개발

연방 식품의약국(FDA)이 코로나19 검사에서 바이러스를 채취할 때 사용하기 위한 합성 면봉을 승인했다.

16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FDA는 미국의 최대 면봉 제조업체인 US 코튼이 코로나19 검진에 사용될 폴리에스테르 기반의 면봉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FDA는 이번 승인은 환자가 면봉을 사용하도록 허용해 의료진이 감염되는 것을 억제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FDA는 성명에서 “코튼사는 코로나119 검진에 사용될 새로운 폴리에스테르 면봉을 대량 생산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면봉으로 바이러스를 채취하는 의료진.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