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전자담배 쥴 미국 시장 판매 금지

‘금연 보조 효과’ 자료 제출 요구…쥴은 통과 못 해

전자담배 ‘쥴’이 미국 시장에서 퇴출당할 전망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2일 소식통을 인용해 연방 식품의약국(FDA)이 금명간 쥴 제조업체인 쥴 랩스에 대해 미국 시장 판매 금지 명령을 내릴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쥴은 단맛이나 과일 향이 나는 전자 담배와 다양한 마케팅으로 미국 시장 1위에 오른 업체다.

앞서 쥴의 경쟁업체인 RJ레이놀즈사의 전자담배 브랜드인 ‘뷰즈’는 지난해 FDA의 승인을 받는 데 성공했다.

FDA는 당시 성명에서 자료 분석 결과 뷰즈의 독성이 일반 담배와 비교해 훨씬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뷰즈의 전자담배가 흡연자들이 담배를 끊거나 흡연량을 크게 줄이는 데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9년 단맛과 과일 향이 나는 전자담배의 판매를 중단한 쥴은 맨솔과 일반 전자담배 판매에 집중할 계획이었지만, FDA의 관문을 통과하지 못했다.

쥴은 FDA의 판매 금지 명령에 이의를 신청할 것으로 보인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