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C “한국 다녀온 호흡기 질환자 코로나 검사”

‘감염경로 불명’ 환자 발생에 중국 외 국가로 확대

검사보고 지침 변경…일본-이란-이탈리아 등 포함

미국 보건당국이 자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증가에 따라 바이러스 검사 대상자를 확대하기로 했다.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7일 개정 공고한 ‘코로나19 검사·보고 지침’에서 코로나19 발원지 중국뿐만 아니라 한국·일본·이란·이탈리아를 다녀온 여행객이 원인불명의 중증 호흡기 질환 증상을 보인 경우에도 바이러스 검사 대상에 포함시킨다고 밝혔다.

그동안 미 보건당국은 ‘최근 2주 내 중국을 다녀왔거나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집하게 접촉한 사람’에 한해서만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토록 했던 상황.

그러나 전날 캘리포니아주에서 ‘해외여행을 한 적도, 다른 코로나19 환자와 만난 적도 없는’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보고되면서 지침을 바꾸기로 한 것이다.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소나마카운티 주민인 이 확진자는 지난 15일 호흡기 질환 증상으로 노스베이 배커밸리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던 중 코로나19가 의심돼 19일 캘리포니아대 데이비스 의료센터로 전원 조치됐으나, CDC 측은 당초 이 환자가 ‘코로나19 검사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바이러스 검사를 허가하지 않았다고 한다.

CDC는 이후 23일에서야 이 환자에 대한 바이러스 검사에 동의했고, 26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결과적으로 코로나19 환자가 열흘 동안이나 제대로 검사조차 받지 못한 채 병원을 전전한 셈이 된 것이다.

이 환자는 미국 내에서 보고된 코로나19 환자가 가운데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는 첫 번째 지역감염 사례다.

이와 관련 CD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노출될 만한 이력이 없는데도 원인불명의 심각한 호흡기 질환 때문에 입원 치료가 필요한 환자에 대해선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내에선 27일 현재까지 모두 60명의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보고됐다.

CDC.go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