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 기아차 가동률 80% 넘었다

지난해 70%대로 떨어져 초비상 텔루라이드 계기로 판매 회복 기아자동차 조지아 공장(KMMG)이 오랜만에 콧노래를 부르고 있다. KMMG는 지난해 현대차로부터 위탁생산하던 싼타페 차종을 현대차 앨라배마공장(HMMA)에 넘겨주면서 가동률이 70%대로 떨어졌다. 이에 기아차는 물론…

쥴(JUUL), 한국에서 ‘대박’ 조짐

판매 첫날 7시도 안돼 다 팔려 서울 광화문 일대 편의점 동나 미국 액상형 담배 시장 1위 쥴 랩스의 초반 기세가 심상치 않다. 쥴을 판매하는 일부 편의점에서는 판매 첫날이 24일 오전…

‘6이닝 2실점’ 류현진, 시즌 7승 달성

타석에서도 2루타 1타점 맹타 ERA 1.65로 메이저 1위 유지 류현진(32·LA 다저스)이 원정에서 2경기 연속 승리를 따내며 에이스다운 활약을 이어갔다. 류현진은 25일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애틀랜타, 60년만에 가장 더웠다

25일 화씨 94도로 1960년 이후 최고기록 메트로 애틀랜타의 수은주가 지난 25일 94도를 웃돌아 지난 1960년 이후 같은 날 온도로는 최고기록을 경신했다. 기상청은 고온현상이 메모리얼 데이 연휴를 지나 28일(화)까지는 지속될 것으로…

어리숙한 영화광’ ‘거장’이 되다

봉준호의 영화 인생 26년 “저는 12살의 나이에 영화 감독이 되기로 마음 먹은 소심하고 어리숙한 영화광이었고, 이 트로피를 손에 만지게 될 날이 올 줄 몰랐습니다.” 봉준호 감독의 황금종려상 수상 소감이다. 봉준호…

한국영화, 드디어 칸을 품다

봉준호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 100년  한국 영화사 새로썼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제72회 칸국제영화제(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기생충’은 25일 오후 7시 15분(현지시각, 한국시각 26일 오전 2시 15분)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델타 보라색 유니폼이 피부병 원인?

승무원 2명 집단소송 제기 발진-두통-피로감 등 주장 애틀랜타에 본사를 둔 미국 최대 항공사인 델타가 잘못 만든 유니폼 탓에 또 구설수에 휩싸였다. 델타항공에 근무하는 2명의 승무원은 최근 뉴욕 연방 남부지법에 유니폼으로…

트럼프, 스모보고…골프치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5일 일본에 도착, 사흘간의 국빈방문 일정을 시작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쯤 에어포스원 전용기편으로 도쿄 하네다공항에 도착했다. 그는 전날 워싱턴을 출발해 알래스카를 경유, 이곳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