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대통령 특별사절 됐다…9월 유엔총회 참석

문재인 대통령(위쪽)과 방탄소년단 [청와대 제공, 연합뉴스DB]

문재인 대통령(위쪽)과 방탄소년단 [청와대 제공, 연합뉴스DB]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방탄소년단(BTS)을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했다.

방탄소년단은 이에 따라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5차 유엔총회 등 주요 국제회의에 참석해 세계 청년들을 향한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라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또 방탄소년단은 환경, 빈곤, 불평등 개선 및 다양성 존중 등 세계적 과제 해결을 위한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게 된다.

이어 “방탄소년단의 노래에 담긴 위로의 메시지, 다양한 인종의 공존과 화합을 지향하는 메시지는 세계의 연대와 협력을 통해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자는 대한민국의 의지와도 일맥상통한다”고 부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