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가 아닌 ‘goodest’?…바이든, 방송 인터뷰 ‘실언’

문법 어긋나고 뜻도 안통한다는 지적…백악관, 수습 나서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인지력 저하 논란으로 후보직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에는 불분명한 단어 사용으로 구설에 올랐다.

뉴욕타임스(NYT)는 6일 바이든 대통령이 최근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사용한 한 단어 때문에 백악관이 수습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이 단어는 바이든 대통령이 “난 최고의 성과를 냈다”라는 취지의 답변을 하는 과정에서 ‘최고’를 의미하기 위해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goodest’다.

물론 일상생활에서 이 같은 문법 규정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goodest’라는 표현은 어색하게 들린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콜린스 사전 온라인판에서는 ‘goodest’에 대해 “반드시 ‘최고’라는 의미보다는 ‘최고는 아니지만 괜찮은’이라는 뜻으로 사용된다”고 소개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문법에 맞지 않는 단어를 사용한 것까지는 용인한다고 하더라도, 그 단어로는 자신이 의도한 의미를 제대로 전달할 수 없다는 이야기다.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그냥 지나칠 수도 있는 작은 실수일 수도 있지만,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인지력 논란이 진행 중이라는 사실을 감안한다면 또 다른 논란을 불러올 수 있다는 것이다.

백악관도 후속 조치에 나섰다.

ABC방송이 인터뷰 녹취록을 공개하자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goodest’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았다면서 방송국 측에 문제를 제기했다.

이후 녹취록의 해당 발언은 ‘goodest’에서 ‘good as’로 변경됐다.

이와 함께 바이든 선거 캠프는 ‘goodest’라는 단어를 기사에서 언급한 NYT 소속 기자들에게도 기사 수정을 요청했다.

NYT는 ABC방송이 녹취록을 수정했다는 사실을 확인한 뒤 기사를 고쳤다.

다만 NYT는 바이든 대통령의 해당 발언은 정확한 해석이 힘들 정도로 불분명했다고 지적했다.

녹취록이 수정됐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실제로 ‘goodest’란 단어를 사용했을 수도 있다는 이야기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