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번역]조지아, 6년 연속 ‘비즈니스 최고주’ 선정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가 10일 조지아주의 기업환경에 대한 보도자료를각 언론사에 보내왔습니다. 본보는 해당 기고문을 AI(인공지능) 번역사이트(Papago.naver.com)를 이용해 번역한뒤 어색한 부분을 바로 잡아보았습니다. 앞으로 본보는 번역 사이트를 이용한 한영 기사 동시게재를 계속 시도할 계획입니다. /편집자주

번역문

조지아, 6년 연속 ‘최고의 비즈니스 주’ 선정

한글번역 (by papago and Sang Yeon Lee)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는 오늘(10일) 조지아가 6년 연속 기업 부지 선정과 이전 문제를 다루는 주요 출판사인 Area Development에 의해 “최고의 비즈니스 주”에 선정되었다고 발표했다.

켐프 주지사는 “조지아가 다시 한 번 지역 개발로 기업하기 가장 좋은 주로 선정돼 매우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발표는 우리 모두가 사실로 알고 있는 것을 확인시켜주는 강력한 증거”라며 “조지아는 가족을 부양하고 일하며 살기에 가장 좋은 곳이다. 적폐를 끊고 우리 기업환경을 확실히 하기 위한 우리의 노력은 지도의 구석구석으로부터 세계적인 기업들을 피치 스테이트로 계속 끌어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세계적 수준의 노동력은 일류 대학과 국내 최고의 인력개발 프로그램인 조지아 퀵스타트의 직접적인 결과물이다. 미국의 혁신적이고 종합적인 물류 네트워크는 조지아를 육·공·해로 세계 경제의 관문으로 만든다”고 말했다.

켐프 주지사는 “향후 몇 년 동안, 주정부는 우리가 제조, 핀테크, 정보 기술, 그리고 다른 산업들이 그들의 사업과 지역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주에 투자할 준비가 되어 있는 선두 기업들을 계속 유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순위는 주정부가 사업비, 법인세 환경, 사업장 인센티브 프로그램, 자본 및 프로젝트 자금 조달, 경쟁력 있는 노동환경, 기업부지 프로그램, 협조적인 주 정부, 유리한 일반 규제 환경, 허가 처리속도, 유리한 공공 요금, 선도적인 인력 개발 프로그램 및 가장 개선된 경제 개발 정책 등 12개 항목에서 평가를 받아 결정됐다.

Area Development사의 Dennis J. Shea 회장은 “수십 개의 기업 부지 입지 프로젝트 결정, 수십억 달러의 자본비용, 수백만 스퀘어피트의 신규 건설, 그리고 50개 주 전체에 걸쳐 수천 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적극적으로 책임이 있는 컨설턴트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지아는 6년 연속 12개 중요 항목 중 4개 항목에서 1위를 기록하는 등 지역개발이 매년 실시하는 최우수 주(Best State)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조지아는 협력적이고 대응력이 뛰어난 주 정부, 선도적인 인력 개발 프로그램, 경쟁력 있는 노동 환경, 허가 처리속도에서 1위를 차지했다.

팻 윌슨 조지아 경제개발국(Georgia Development Commission of Economic Development) 국장은 “6년 연속 톱 스테이트 오브 비즈니스(Top State for Business)라는 칭호를 받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우리 팀은 조지아 최고의 기업 환경에 대한 희소식을 퍼뜨리기 위해 기업들과 함께 일선에 나가 있고, 켐프 주지사의 강력한 리더십 때문에 그들은 확실히 할 말이 많다. 물류 인프라든, 인력, 친기업적인 기후든 이런 명예로 작용하는 요인은 너무나 많은데, 조지아 전역의 모든 공동체에서 경제 개발 파트너들의 엄청난 지원 없이는 그 어느 것도 가능하지 않다”고 소감을 말했다.

원문

Georgia Named “Top State for Business” for 6th Straight Year

Governor Brian P. Kemp today announced that Georgia has been named the “Top State for Business” by Area Development, a leading publication covering corporate site selection and relocation, for the sixth year in a row. The results are determined by the publication’s poll of site consultants.

“I am exceptionally proud that Georgia has once again been named the Top State for Business by Area Development,” said Governor Kemp. “This announcement serves as a powerful testament to what we all know to be true: Georgia is the best place to live, work, and raise a family. Our efforts to cut red tape and ensure our business environment leads the nation continue to lure world-class companies to the Peach State from every corner of the map.

“Our world-class workforce is a direct result of our top-ranking colleges and universities, and Georgia Quick Start, the best workforce development program in the nation. The state’s innovative and comprehensive logistics network makes Georgia a gateway to the global economy by land, air, and sea.

“In the coming years, my administration is committed to building our state’s economic development toolbox so that we continue to attract leading companies in manufacturing, FinTech, information technology, and other industries ready to invest in a state that values their business and positive impact on local communities.”

Area Development’s 2019 Top States for Doing Business results reflect the rankings that states receive based on weighted scores in the following twelve categories: overall cost of doing business, corporate tax environment, business incentives programs, access to capital and project funding, competitive labor environment, shovel-ready sites program, cooperative and responsive state government, favorable general regulatory environment, speed of permitting, favorable utility rates, leading workforce development programs, and most improved economic development policies.

“The 10th Annual Best States for Doing Business rankings are drawn from our editor’s poll of leading site location, supply chain, 3PL, real estate, and corporate business consultants maintained in our proprietary consultant database,” said Area Development publisher and president, Dennis J. Shea. “We poll those consultants who are actively responsible for guiding scores of corporate site location project decisions, billions of dollars in capex, millions of square feet in new construction, and most importantly, creating thousands of new jobs across all fifty states. For the sixth consecutive year, Georgia ranked No. 1 overall in Area Development’s highly regarded annual Best States for Doing Business poll, including top rankings in four of the twelve critical categories measured.”

Along with the Top State ranking, Georgia was ranked No. 1 in cooperative and responsive state government, leading workforce development programs, competitive labor environment, and speed of permitting.

“We are honored to receive the title of Top State for Business for the sixth year in a row,” said Georgia Department of Economic Development Commissioner Pat Wilson. “Each day, our team is out on the front lines working with companies to spread the good news of Georgia’s top-ranked business climate, and because of Gov. Kemp’s strong leadership, they certainly have a lot to talk about. Whether it is our logistics infrastructure, workforce, or pro-business climate, there are so many factors that play into an honor like this one, and none of it would be possible without the tremendous support we have from our economic development partners in every community throughout Georgia.”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