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9세 생일 맞은 바이든, 자택서 아내와 조용히

사회복지예산 하원 통과 자축…오바마 “축하해 형” 메시지

조 바이든 대통령이 20일 79번째 생일을 맞았다.

전날 숙원 과제였던 사회복지 예산안 하원 통과라는 선물을 받아든 바이든 대통령은 생일 당일인 이날은 부인 질 여사와 함께 별다른 일정 없이 델라웨어 윌밍턴 자택에 머물렀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서도 생일에 대한 별다른 언급 없이 역점 사업인 인프라 예산 처리로 다리와 댐, 발전 시설 등에 대한 투자가 가능해졌다며 홍보에 집중했다.

유명한 ‘집돌이’인 그는 1973년 상원의원 당선 이후 워싱턴DC와 윌밍턴 자택을 기차로 오가는 생활을 이어가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생일을 맞아 특별한 축하 인사도 전해졌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나의 친구이자 형제인 바이든 대통령의 생일을 축하한다”며 “우리 모두에게 더 좋은 인프라 구축이라는 선물을 줘서 고맙다”고 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 나라를 재건하기 위한 당신의 노력에 감사하다”고도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바마 전 대통령 재임 기간 부통령으로 합을 맞췄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