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은행 여직원 무장 강도 맨손 제압

텍사스주 한 은행서…총기든 강도와 15분간 몸싸움

미국에서 60세의 은행 여직원이 총을 든 무장 강도를 맨손으로 제압해 화제라고 미국의 CBS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달 24일 오전 7시40분께 텍사스주 애빌린의 퍼스트 스테이트 뱅크에서 가장 먼저 출근한 질 비티(60)가 은행 문을 열자 주변에 숨어 있던 강도가 뛰쳐나와 그녀에게 총을 겨눴다.

놀란 비티는 뒷걸음질 치며 강도와 함께 은행으로 들어왔다. 은행으로 들어온 두 사람은 약 15분간 몸싸움을 벌였다. 당황한 강도는 비티를 강하게 밀어붙였지만 비티는 이에 굴하지 않고 강도를 공격하며 그의 총을 빼앗으려 했다.

비티의 거센 저항에 강도는 결국 도망갔다.

경찰은 이번 사건이 2015년과 2016년에 일어난 강도 사건과 유사하다고 보고 용의자 몽타주를 공개했다.

경찰은 이와 함께 비티가 강도의 손을 끝까지 놓지 않는 등 대처를 아주 잘했다며 관련 동영상을 공개했다고 CBS는 전했다.

60세 여성이 총을 든 무장강도를 제압하는 장면 – 유튜브 캡처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