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인조’ 빅뱅, 미국 최대 음악 페스티벌 참석

빅뱅© 뉴스1

4월 열리는 코첼라 초청받아…전역 후 첫 공식일정

빅뱅이 미국 최대 음악 축제인 ‘코첼라 밸리 뮤직 & 아츠 페스티벌’(Coachella Valley Music & Arts Festival) 출격을 확정했다. ‘월드 클래스’ 그룹다운 행보이자 멤버들의 전역 후 첫 공식 무대가 될 전망이다.

YG엔터테인먼트는 “빅뱅(지드래곤·태양·탑·대성)이 오는 4월10일부터 19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오에서 열리는 ‘코첼라 밸리 뮤직 & 아츠 페스티벌'(이하 코첼라)에 초청받았다”고 3일 밝혔다.

미국 코첼라 측도 이날 공식 SNS를 통해 올해 라인업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YG 대표 주자 빅뱅은 4월10일과 17일 두 차례에 걸쳐 무대에 오른다. 빅뱅은 페스티벌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금요일 밤(10일, 17일) 각각 공연을 펼치며 전 세계 음악팬들의 주목을 한 몸에 받을 예정이다.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이 빅뱅과 함께 라인업에 포진했다. 빅뱅은 레이지 어게인스트 더 머신(Rage Against The Machine), 트래비스 스캇 (Travis Scott), 프랭크 오션 (Frank Ocean), 캘빈 해리스(Calvin Harris), 라나 델 레이 (Lana Del Rey) 등과 같은 축제에 참여한다. 공백기에도 변함 없는 빅뱅의 글로벌 위상을 짐작하게 하는 대목이다.

1999년부터 시작되어 전통과 권위를 이어 온 코첼라는 매년 20만~30만명의 관객이 참가한다. 대중적 인기를 넘어 음악성을 갖춘 아티스트를 선별해 초청하기 때문에 수많은 뮤지션이 열망하는 ‘꿈의 무대’로 불린다. 할리우드 스타들을 비롯한 유명 인사들도 많이 찾는다. 음악 뿐 아니라 패션·라이프스타일 등 문화 전반의 트렌드를 교류하는 축제이기도 하다.

코첼라의 각종 기록만 봐도 축제의 압도적인 존재감을 알 수 있다. 코첼라는 2011년 이후 무려 일곱 번이나 빌보드 투어링 어워드(Billboard’s Touring Awards, 현 빌보드 라이브 뮤직 어워드)에서 톱 페스티벌 부문 상을 받았다.

그만큼 라인업이 갖는 의미가 큰 터라 매년 발표를 앞두고 세계 음악 팬들의 시선이 쏠린다. 그동안 라디오 헤드, 마돈나, 레이디 가가, 비욘세, 에미넴, 아리아나 그란데, 칸예 웨스트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축제의 위상을 높여왔다.

올해는 YG 아티스트 빅뱅이 이 대열에 합류해 코첼라를 한층 빛낼 전망이다. 빅뱅은 전세계 K팝 열풍을 일으킨 주축 그룹으로 음악은 물론 패션계까지 선도하는 최정상 그룹으로 자리매김했다. 독보적인 음악 스펙트럼과 무대 장악력을 자랑하는 빅뱅의 코첼라 출격 소식만으로도 큰 반향이 일고 있다.

Add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