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세 여아 목조른 남성 52년형…한국이었다면?

여자친구 딸 질식 모습 촬영 ‘덜미’…아기, 기절했다 깨어나기를 반복

아동학대로 징역 52년형을 선고받은 데이비드 콜먼.
아동학대로 징역 52년형을 선고받은 데이비드 콜먼. [네브래스카 성범죄자 레지스트리 캡처]

네스래스카주의 30대 남성이 여자 아기를 질식시켰다가 아동학대 혐의로 징역 52년형을 선고받았다.

13일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데이비드 콜먼(38)은 작년 12월14일 여자친구의 집과 차량에서 2차례에 걸쳐 스카프로 그의 2살배기 딸의 목을 졸라 매달리게 했다.

콜먼은 아기가 죽지 않고 기절할 정도로만 질식시켰다.

콜먼은 처음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됐지만 형량협상제도(plea deal·피의자가 범죄혐의를 인정하는 등 대가로 감형해주는 제도)를 통해 아동학대로 범죄 혐의가 낮춰져, 지난 7일 재판에서 52년형을 선고받았다.

재판을 맡은 두에인 도허티 판사는 “(이 사건에서) 극단적인 폭력이 있었다”며 “그 나이대, 아니 나이를 불문하고 그런 식으로 아이를 해친다는 것은 최악”이라고 말했다.

콜먼은 자신의 범행이 “각성제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아동학대 등 다수 전과를 보유한 그는 범행 당시 출소한 지 4개월 밖에 지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