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부터는 한국 입국이 더 힘들다

특별입국절차 확대…”내·외국인 입국자 전원 대상”

한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발열감시 등 특별입국절차를 내·외국인 전원을 대상으로 확대한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국내 입국자 가운데 유증상자와 확진환자가 증가하는 점을 고려해 19일 0시부터 우리나라로 입국하는 모든 사람에 대해 특별입국절차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이달 15일까지 보고된 확진자 해외 유입 사례는 총 44건이다. 세부 내역은 중국에서 입국한 확진자가 14명, 아시아 국가로부터 입국한 확진자가 14명, 유럽에서 입국한 확진자가 16명이다.

또 해외에서 입국한 우리나라 국민 가운데 6명이 검역과정에서 확진자로 진단돼 격리 조치되면서 해외 유입 차단의 필요성이 커졌다.

김강립 중대본 1차장은 “코로나19의 세계적인 대유행으로 유럽 뿐 아니라 미국, 아시아 등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만큼 국내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에 대해 보편적으로 특별입국 절차를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발열 검사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