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원칙’…중국 방문 외국인 미국 입국금지

7번째 확진자 발생…보건부, 공공보건 비상사태 선포

연방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와 관련해 공공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미 보건복지부는 31일 “최근 2주간 중국을 다녀온 외국 국적자은 미국 입국을 잠정적으로 금지한다”면서 “이번 비상사태 명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했다”고 밝혔다.

알렉스 에이자 장관은 “미국 시민권자나 영주권자의 직계 가족이 아닌 외국인 가운데 입국일을 기준으로 14일 이내에 중국을 방문한 사람은 미국 입국이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정부가 14일을 기준으로 정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잠복기가 최대 14일이기 때문. 이에 따라 진원지인 우한시가 속한 후베이성에서 귀국하는 미국 시민들도 격리시설에서 14일간 의무적으로 관찰을 받아야 한다.

정부는 2일 오후 5시부터 비상사태를 발효하게 되며 중국발 미국행 항공편도 애틀랜타를 포함한 7개 대형 공항에만 착륙할 수 있도록 해 탑승객에 대한 검사편의를 도모하게 된다.

한편 미국 내 일곱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31일 CNBC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샌타클래라 보건당국은 샌프란시스코 외곽에 거주하는 한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 우한을 방문했다가 바이러스에 감염됐으며 이후 집에 격리돼 있었다고 보건당국은 설명했다.

알렉스 에이자 보건복지부(HHS)장관이 비상사태 명령에 서명하고 있다./hhs.go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