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3일 선거, 무료 라이드로 편리하게

조기투표 마지막날 유권자들 투표소마다 ‘장사진’

한인상의 등 라이드 및 투표소 통역 자원봉사 제공

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현장 조기투표의 열기가 끝까지 식을 줄을 몰랐다.

11월3일 선거를 앞두고 실시된 조기투표 마지막날인 30일 많은 유권자들이 이른 아침부터 투표소에 몰려들었다.

이른 아침과 오후 4시 등 2차례 한인타운인 둘루스 H마트 인근에 소재한 쇼티하웰 공원 투표소를 찾았다. 투표소 통역 도우미 자원봉사로 나선 미셸 강 한인상의 부회장은 “마지막까지 투표소를 직접 찾는 유권자들이 많다”고 전하고 “한인 부부를 돕기 위해 함께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1시간째 기다렸다는 한인 유권자 존 임씨는 “미국에서 오래 살았는데 그동안 사는 것이 바빠서 선거를 하지 못했다”면서 “그런데 한인들이 많이 투표를 해야 권익이 신장될 수 있는 것 같아 앞으로 꼭 투표를 하기로 결심했다”고 강조했다.

11월3일 본 투표는 각 카운티별 지정 투표소에서 오전 7시부터 오후7시까지 진행된다. 유권자 등록 여부와 투표소 위치는 조지아주 내무부의 ‘내 투표 페이지(My Voter Page)’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투표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사진이 부착된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

한편 애틀랜타조지아한인상공회의소와 애틀랜타한인교회협의회, 동남부월남참전국가유공자회 등 3개 한인단체와 11월3일에도 한인들이 편리하게 투표할 수 있도록 라이드 및 투표소 도우미 자원봉사를 제공할 예정이다. .

윤수영 기자 juye1004@gmail.com

둘루스 H마트 인근에 소재한 쇼티하웰 공원 투표소에서 만난 한인 유권자(맨 오른쪽 미셸 강 부회장)

고희진 CPACS 매니저(왼쪽)가 자원봉사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