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조달러 인프라 예산안, 어디에 쓰이나?

도로·교량 개보수에 1100억불…인터넷·전기차 등 망라

연방의회를 통과한 바이든 행정부의 1조2000억 달러(약 1415조 원) 규모 인프라 예산 법안에는 도로·철도와 전기차, 인터넷·전력망 등 각종 사회간접자본 개선 사업이 총 망라돼 있다.

AP 통신에 따르면 이 예산안은 지난 8월 미 상원에서 처리된 데 이어 3개월 만인 지난 5일 가까스로 하원을 통과했으며 15일 법안 통과에 주력해왔던 조 바이든 대통령의 서명만을 남겨두고 있다.

이 예산은 구체적으로 노후화한 도로와 교량을 보수하는 데 1100억 달러(약 130조원)가 들어간다. 이 중 교량 분야에 투입될 예산은 약 400억 달러(약 47조원)에 이른다.

여기에 더해 여객·화물용 철도망 개선에는 660억 달러(약 78조원)이 배정된다.

바이든 정부가 기후변화 대응을 강조하는 상황에서 전기차 충전소 설치를 위한 75억 달러(약 9조원)도 반영됐다. 디젤 연료를 사용하는 통학버스를 전기나 하이브리드 차량으로 바꾸기 위한 예산은 50억 달러(약 6조원)다.

농촌이나 저소득 가정의 인터넷 접근 개선을 위한 광대역 접속 사업, 정전 사태를 막기 위한 전력망 현대화 사업에는 각각 650억 달러(약 77조원)가 투입된다.

이뿐만 아니라 활주로·탑승구 등 공항 시설 개선에 250억 달러(약 29조원), 상하수도 시설 개선에 550억 달러(약 65조원)가 쓰일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6일 백악관 연설에서 인프라 법안에 대해 블루칼라 일자리 수백만 개를 만들어낼 역사적인 투자라며 “미국 재건을 위한 블루칼라의 청사진”이라고 강조했다.

또 향후 2∼3개월 안에 인프라 법안의 효과를 보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