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중공업, 테네시에 4650만불 투자

멤피스 미쓰비시 초고압변압기 공장 전격 인수

관세 부과 앞두고 초고압변압기 생산기지 확보

효성중공업이 세계 최대 규모인 미국 전력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초고압변압기 생산 공장을 확보했다.

효성중공업은 테네시주 멤피스에 위치한 미쓰비시의 초고압변압기 공장(MEPPI, Mitsubishi Electric Power Products, Inc.)을 4650만달러(약 500억원)에 인수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테네시 공장은 내년 상반기부터 산업 전반에 걸쳐 사용되는 내철형 초고압변압기를 본격적으로 생산하게 된다.

내철형 초고압변압기는 북미를 포함한 글로벌 변압기 시장 수요의 95%를 차지하는 제품이다.

이번 투자 이유에 대해 효성중공업은 △미국의 전력 소비량 증가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성장 △전력 인프라의 노후화로 인한 교체 수요 증가 등을 들었다.

아울러 미국이 국내 주요 초고압변압기 업체들에 40~60%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는 등 보호무역주의를 강화함에 따라 현지 생산기지를 갖춰 시장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인수를 결정했다고 효성은 설명했다.

미국 초고압변압기 시장은 약 2조원 규모로 효성중공업은 2001년 미국 시장에 진출한 이후 미국의 주요 전력회사들과 장기적인 파트너 관계를 유지해왔다. 이번 테네시 공장 인수로 현지 생산기지를 확보함에 따라 고객들에게 한층 안정적으로 제품 공급을 할 수 있게 됐다.

효성중공업 관계자는 “미국 테네시 공장 가동이 본격화되면 국내 주력 사업장인 창원공장은 글로벌 기술개발센터로서 역할을 강화하는 한편 유럽 등 프리미엄 시장과 중동·아시아 시장 제품 생산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효성중공업이 약 500억원에 인수한 미국 테네시주 소재 미쓰비시의 초고압변압기 공장(MEPPI, Mitsubishi Electric Power Products, Inc.) 전경.(효성중공업 사진 제공)

Add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