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탕웨이가 ‘만추’ 찍었던 곳, 롯데호텔 생긴다

롯데호텔시애틀 연회장 © 뉴스1

뉴욕·괌 이어 시애틀까지 영토 확장 “미국 전역 진출”

하나금융과 손잡고 롯데호텔 시애틀 인수 계약 체결

 

배우 현빈과 탕웨이가 영화 ‘만추’를 찍었던 시애틀에 롯데호텔이 생긴다. 롯데호텔은 앞서 뉴욕과 괌에도 영업 거점을 마련, 미국 전역으로 영역을 본격 확장하고 있다.

롯데호텔과 하나금융투자는 지난 24일 미국계 사모펀드인 ‘스탁브릿지'(Stock Bridge)로부터 시애틀 다운타운에 위치한 호텔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공식발표했다.

이번 인수는 롯데호텔과 하나금융투자가 공동으로 진행했으며 인수금액은 1억7500만달러(약 2040억원)다. 내년 6월부터 ‘롯데호텔시애틀'(LOTTE HOTEL Seattle)이란 간판을 걸고 위탁 운영할 계획이다.

유명 글로벌 호텔 그룹들이 사용하는 호텔경영위탁계약 방식으로 비용 부담을 줄이면서 영업점을 확보하는데 성공했다. 국내 토종 호텔 브랜드가 금융기관과의 전면적인 협력으로 이뤄낸 성과라는 점도 눈에 띈다.

롯데호텔시애틀은 시애틀 5번가에 위치한 럭셔리 호텔로, 타코마 국제공항에서 약 20km 거리(차량 15분)에 있다. 44층 높이의 빌딩 1층부터 16층에 총 189실(스위트 룸 31실 포함)을 보유하고 있다. 인테리어는 산업 디자인계의 전설로 불리는 프랑스의 스타 디자이너 ‘필립스탁'(Philippe Starck)이 맡았다.

17층 이상은 종전대로 오피스 건물로 사용되며 이번 매입대상에서 제외됐다.

미팅룸과 연회장으로 활용하는 3층 규모의 교회는 미국 최초의 예배당을 개조한 유서 깊은 건물로 10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한다. 무려 4000개 이상의 파이프오르간 장식과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보자르(Beaux-Arts, 아카데믹한 고전주의) 스타일의 격조감 있는 공간으로 글로벌 기업들의 각종 이벤트 수요가 기대된다.

특히 롯데호텔시애틀이 위치한 다운타운과 인근 지역에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아마존, 스타벅스 등 포브스 500대 기업들의 본사와 애플, 디즈니, HP 등 세계적인 기업들의 오피스가 밀집해 있다.

김현식 롯데호텔 대표이사는 “지난 2015년에 인수한 ‘롯데 뉴욕 팰리스'(LOTTE New York Palace)에 이어 미국 북서부 최대 도시인 시애틀까지 진출, 유수의 글로벌 호텔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호텔 브랜드로 올라섰다”며 “앞으로 더욱 공격적인 외연 확장을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호텔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호텔은 롯데호텔시애틀까지 합류하면서 미국 지역에 3개(롯데뉴욕팰리스·롯데호텔시애틀·롯데호텔괌)의 체인 호텔을 운영한다. 전 세계로는 총 32개(해외 12개, 국내 20개)의 호텔과 리조트를 보유하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