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접종자 돌파감염 극소수…격리면제 유지

한국 정부 “12명 중 6명은 중국 백신 접종…미국발 입국자는 제로”

해외에서 예방접종을 완료해 자가격리를 면제 받은 입국자 중 코로나19(COVID-19) ‘돌파감염’ 사례가 늘어나고 있지만 한국 정부는 접종완료자에 대한 자가격리 면제 정책을 그대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격리면제서를 받은 해외 입국자 가운데 12명이 돌파감염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이중 6명은 시노백과 시노팜 등 중국산 백신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측은 “국가 별로는 UAE가 10명으로 가장 많고 폴라드와 우간다가 각 1명씩”이라면서 “미국서 격리면제서를 받고 입국한 사람 중에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당장 해외 예방접종 완료자의 자가격리 면제 조치에 대해 손을 댈 계획은 없다는 방침이다. 지난 16일 UAE에서 입국한 격리면제서 소지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더 이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자가격리 면제 유지의 가장 큰 장애물은 한국 내 여론이다. 최근 국내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면서 해외 입국자에게 화살을 돌리며 자가격리 면제를 잠정 중단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기 때문. 하지만 역대 최대 확진자를 기록한 지난 21일 전체 확진자 1842명 가운데 청해부대원들을 제외한 순수 해외 유입사례는 39명에 불과하고 모두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이다.

이에 대해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해외 예방접종자 중 돌파감염이 나타나는 양상을 평가 중”이라며 “이 평가를 보면서 의사결정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 반장은 “돌파감염 자체 위험에 대한 유효성 재평가가 필요하고 이 위험성에 대한 평가에 기반해 자가격리 면제 방침을 검토하겠다”면서 “우리나라는 WHO 승인을 국제 표준 기준으로 삼고 방역 체계를 운영 중이어서 백신에 대한 최종적이고 과학적 판단 권위가 WHO에 있다고 보고, WHO가 승인한 백신은 세계적으로 유효성과 안전성을 인정하는 것으로 받아들인다”고 중국 백신 포함이유를 설명했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국내에서 해당(중국) 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극히 드물고 해외에서 접종하고 유입되거나 귀국한 사람이 일부 있을 것”이라며 “국내에서(중국 백신) 효과를 평가하기 어려운 상황이고, 해외에서 진행된 연구결과를 관련 부서에서 모니터링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지난 15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한 외국인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