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상의, 고국 돕기 성금 3만4300불 모금

13일 오후 애틀랜타라디오코리아 특별방송

이홍기 회장 “한인사회 놀라운 성원에 감사”

 

조지아애틀랜타한인상공회의소(회장 이홍기)가 코로나19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고국을 돕기 위해 13일 오후1시부터 6시까지 애틀랜타라디오코리아(대표 박건권)에서 특별방송을 실시했다.

이날 하루동안 한인상의는 총 3만4300달러를 모금하는 놀라운 성과를 거뒀다. 이홍기 회장은 “고국의 어려움을 돕기 위한 애틀랜타 한인사회의 성원이 너무나 뜨거웠다”면서 “이번 모금과는 별도로 지역 한인커뮤니티와 비즈니스를 돕기 위해 방역지원과 한인업소 이용 캠페인 등도 활발히 펼쳐나가겠다”고 감사를 전했다.

한인상의는 “오는 31일까지 모금 활동을 벌여나가는 한편 앞으로 미국에도 코로나19으로 인한 피해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되니 한인단체들이 단결해서 커뮤니티를 위해 노력해나가자”고 당부했다.

한인상의는 썬 박 행정부회장(벌레박사 대표)의 협조로 이미 애틀랜타한인회관과 노인회, 한국학교 사무실, 시니어 복지센터 등에 대한 무료 방역을 실시했다.

한인상의가 지난 12일 조재익 교육원장과 선우인호 재미한국학교 동남부협의회장을 초청해 방역 등을 의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