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큰 어른을 함께 환송합니다”

고 송준희 회장 등 장례예배 지난 30일 열려

 

고 송준희 전 애틀랜타 한인회장과 부인 고 송춘희씨, 딸 고 송쥴리씨의 천국환송예배가 지난 30일 오후 6시 애틀랜타한인교회(담임목사 김세환)에서 거행됐다.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예배는 김세환 목사의 집례로 기도와 설교, 조가, 고인 약력소개, 조사, 가족의 고인회고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 교회 임운용 장로는 기도를 통해 “고인들이 무한하신 하나님 안에서 무한한 평안과 안식을 누리게 됐다”면서 “오늘 이 예베가 비통해하는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 목사는 요한복음 14장1~6절 말씀을 통해 “고 송준희 집사님과 악수할 때 느꼈던 큰 손과, 그만큼 큰 사랑과 마음을 기억한다”면서 “우리 크리스천들에게 죽음은 안식과 평안과 기쁨이요, 생명의 시작이자 주님과 동행하는 길”이라고 설교했다.

조사는 한인회를 대표해서 신현식 한인회 소통위원장과 오영록 전 한인회장, 용인대 동문회를 대표하는 추원길 동문, 고 줄리송씨의 친구인 줄리 스캇씨 등이 전했다. 신 위원장은 “한인회 창설의 주역인 고인이 남긴 업적은 영원히 한인사회에 기억될 것”이라고 전했고, 오 전 회장은 “항상 열정적인 모습으로 격려와 질책을 아끼지 않으셨던 신뢰와 존경의 대상이셨다”며 회고했다.

오 전 회장은 이어 “애틀랜타 한인이민 초기에 은행에 근무하면서 한인들의 삶과 사업을 물심양면으로 도우셨다”면서 “선배님의 체취가 묻어나는 한인사회의 발전을 위해 후배들이 더욱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고 송준희 회장 부부의 장남과 장녀인 마크 송과 수 송씨는 “엄하셨지만 항상 가족을 사랑하셨던 아버지, 모든 것을 자녀에게 베푸셨던 어머니중의 어머니”라고 고인들을 회고했다.

고인들의 발인예배는 1일  오전11시 라즈웰 장의사(Roswell Funeral Home)에서 열리며, 곧바로 가족묘지에서 하관예배가 진행된다.

장례예배후뷰잉(Viewing)하는 모습.
가족 대표인 마크 송과 수 송씨가 고인들을 회고하고 있다.
오영록 전 회장의 조사.
신현식 소통위원장의 조사
성가대가 조가를 부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