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범죄예방위 “숨은 영웅들에게 감사를…”

지역 한인경찰관, 검사 등 19명에 감사패 전달

미주 조지아한인범죄예방위원회가 메트로 애틀랜타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인경찰관과 검사 등 19명에게  ‘영웅상(Hero’s Award)”을 시상했다.

위원회는 이사회 결정에 따라 지난해 12월 29일부터 경찰서와 검찰청 등으로 직접 찾아가 감사패를 전달하고 이들의 노고에 격려와 감사를 전했다.

박형권 이사는 “이들은 2020년 한해동안 코로나19 상황에도 지역 사회의 안전과 범죄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한 숨은 공로자들”이라면서 “이들이 너무나 자랑스럽고 앞으로도 각 지역에 기여하는 일꾼이 되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인범죄예방위원회는 지난해 2월 사법 집행기관과의 네트워크를 통해 한인대상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공식 출범했으며 조지아 수사국(GBI) 등 조지아주 사법기관 공무원들에게 지속적으로 마스크와 손세정제를 전달해왔다.

수상자 명단은 다음과 같다.

데이비드 김 (도라빌시 경찰서), 샤론 리, 강병경(둘루스시 경찰서), 이 철 (귀넷카운티 셰리프국), 최인영(귀넷카운티 경찰서), 정한성 검사(귀넷카운티 검찰청), 이현(귀넷카운티 경찰학교), 사이먼 변, 박성재(스와니시 경찰서), 제임스 윤(홀카운티 셰리프국), 앤드류 전(애틀랜타 MARTA 경찰서), 크리스 최, KJ 장(조지아주 고속도로 순찰대), 승석(릴번시 경찰서), 이예리(체로키 카운티 보안관 사무실), 최종인(귀넷카운티 경찰국), 존 정(게인스빌시 경찰서), 한나 윤(알파레타시 경찰서), 앤드류 안(챔블리시 경찰서)

윤수영 기자 juye1004@gmail.com

미주 조지아 한인범죄예방위원회가 이철 귀넷카운티 셰리프국 경찰관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형권 이사, 이현 귀넷카운티 경찰학교 경관, 이초원 이사, 강형철 경찰영사.

정한성 검사(가운데)가 감사패를 받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