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들, 2020 센서스 무관심 ‘심각’

지난 27일 아시아계 자원봉사자 교육 세미나 열려

베트남계 봉사자 대거 참석…한인 참석자 3명 불과

2020 센서스를 앞두고 아시아계 CCC(Complete Count Committee) 멤버들을 위한 트레이닝 행사가 지난 27일 귀넷카운티 스톤마운틴시 에리트리안 커뮤니티센터에서 열렸다.

CCC는 각 인종별, 지역별 커뮤니티의 리더들이 소속 구성원들을 100% 센서스에 참여시키기 위해 조직한 자원봉사단체로 센서스국의 지원을 받게 된다.

이날 행사는 팬아시안센터(CPACS)와 AAAJ 애틀랜타 등이 후원했으며 빅토리아 현 CPACS 부대표, 카루나 라마찬드란 AAAJ 애틀랜타 부국장, 루크 웬 센서스국 데이터 배포 담당자, 티나 웬 센서스국 대외협력 담당자가 교육을 담당했다.

이들은 강의와 이어진 토론을 통해 메트로 애틀랜타와 조지아주의 아시아태평양계 인구 증가추세를 설명하며 CCC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아시아계 주민들의 센서스 참여율 제고를 위한 커뮤니티 활동 방법 등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강연에 이어 센서스 시나리오에 따른 대응법과 지역별 특색에 따른 구체적인 홍보 및 참여계획 수립 방법에 대한 도움도 제공됐다. 이날 행사에는 베트남계 자원봉사자들이 가장 많았으며 한인은 미셸 강 한인회 유권자등록위원장과 마이클 박 KAC 애틀랜타 전 회장, 배현주 코윈 회장 등 3명밖에 참석하지 않아 한인사회의 센서스에 대한 무관심을 반영했다.

강 위원장은 “얼마 전 플로리다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계 대상 동남부 CCC 세미나에 참석하고 돌아왔다”면서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한인사회가 센서스에 대한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한인 참석자들이 강연을 경청하고 있다.
세미나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