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혈장 치료로 ‘코로나19’ 2명 완치

정부 “관련 지침 곧 마련”…중증환자 치명률 저하에 중요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2명이 혈장 치료로 완치 판정을 받으면서 방역당국이 관련된 치료 지침을 마련하고 있다.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는 만큼 혈장 치료가 안전하게 이뤄지도록 가이드라인을 제시한다는 방침이다.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확실한 치료제나 백신이 아직 없는 상태에서 (혈장 치료가) 특별히 중증환자의 치명률을 낮추는 데 상당히 중요하다”며 “중앙임상위원회를 통해 많은 전문가들의 검토가 되면 회복기 혈장 투입 관련 지침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MERS) 국내 감염자 발생 당시 마련한 회복기 혈장지침을 기반으로 코로나19 혈장 치료지침을 준비하고 있다. 이 치료지침은 코로나19 감염 이후 완치된 사람의 혈장을 몸 속에 직접 투여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이날 최준용 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교수팀은 코로나19 위중 환자 두 명을 대상으로 완치 후 2주가 지난 사람의 혈장을 주입해 위중 상태 환자 2명이 완치됐다고 밝혔다. 완치 환자 2명은 기존 항바이러스제 치료에는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경우다.

이들은 혈장 투여와 스테로이드 치료를 받은 후 면역활동을 하는 림프구 수가 다시 회복되고 바이러스 농도가 감소하는 공통점을 보였다. 고열은 사라지고, 바이러스로 인한 폐의 염증 부위도 줄었다. 최종 진단검사 결과 이들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이러한 회복기 혈장 치료법 외에도 혈장제제 연구 등이 외부 공모 과제로 나가 있고, 기존에 다른 목적으로 허가받은 약물을 통한 코로나19 치료 효과 연구도 활발히 하고 있는 만큼 치료 관련 연구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세브란스병원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에서 추출한 혈장을 이용한 치료를 통해 중증 코로나19 환자 2명이 모두 완치됐다. 사진은 지난 1일 코로나19치료를 위해 중환자실에 들어가는 의료진이 PAPR(전동식 공기 정화 호흡기)를 착용하고 격리병동으로 들어가고 있다. 뉴스1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