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부, ‘방북승인 확인서’ 온라인 발급

19일부터 남북교류 협력시스템 홈페이지 통해

의무서류 아니지만 미국비자 신청시 활용 가능

 

통일부는 2011년 3월 이후 북한을 방문한 적이 있는 사람들의 미국 비자 신청 편의를 위해 ‘방북승인 확인서’를 19일부터 발급한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오늘부터 예고해 드렸던 대로 남북교류협력시스템 홈페이지를 통해 방북승인 확인서 온라인 발급이 시작된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 비자를 발급할 때 방북 승인 확인서가 필요한 국민들은 해당 사이트에서 언제든지 접속해 즉시 출력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방북승인 확인서에는 영문으로 이름, 성별, 여권번호, 생년월일, 방북목적, 방북기간 등이 기재되며 통일부 장관의 확인이 담긴다.

다만 확인서는 미국 비자를 신청하는데 반드시 제출해야 하는 서류는 아니며 비자 신청자가 필요한 경우 활용할 수 있도록 정부가 편의제공 목적으로 발급한다.

한편 미국이 2011년 3월1일 이후 북한을 방문하거나 체류한 이력이 있는 이들에 대해 이달 5일부터 전자여행허가제(ESTA)를 통한 무비자 입국을 제한하면서 이들은 정식 비자를 받아야 미국 입국이 가능하다.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