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 첫 ‘코로나19’ 사망자 발생

경북 청도 65세, 유입 한달만에…확진자 104명

 

한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0일 오후 4시 기준, 22명이 늘면서 총 감염자 수는 104명으로 급증했다.

신규 확진자 중에선 사망자도 1명 포함됐다. 지난 달 20일 코로나10 확진자가 처음 나온 이후 한달 만에 사망자가 발생한 것이다.

질병관리본부는 20일 “새로 확진된 환자 22명 중 21명은 대구·경북지역에서, 1명은 서울에서 확인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청도 대남병원에서 사망자가 1명 발생했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첫 사망 사례다. 당국은 정확한 사망원인에 대해 조사 중이다.

사망자는 대남병원 정신병동에 입원한 환자 A씨(65)로 숨진 후 이루어진 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연고자 없이 조현병으로 입원 치료를 받아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질본에 따르면 대구·경북 21명 중 대구 신천지교회 연관자가 5명, 31번째 확진자가 입원했던 대구 새로난한방병원 관련자 1명, 청도 대남병원 관련자 13명이다. 나머지 2명은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아울러 서울서 발생한 추가 확진자 1명도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경북 청도에서 19일 오후 2명의 확진자가 발생하자 청도대남병원이 폐쇄된 채 굳게 문이 닫혀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