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 불티나는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

의협 “암환자 치료효능 근거 없어”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이 일부 암환자들 사이에서 새로운 치료제로 인식돼 판매량이 늘어나자 대한의사협회가 7일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암환자에게 항암효능과 안전성에 대한 임상적인 근거가 없기 때문에 복용하지 말아달라는 것이다.

의사협회는 이날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미국에서 소세포폐암 말기 환자가 동물용 구충제를 먹고 암이 완치했다는 언론 보도가 소셜미디어를 통해 확산되고 있다”며 “국내에서도 펜벤다졸을 복용하는 암환자가 발생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펜벤다졸은 기생충을 치료하는 데 쓰이며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는 개나 염소 등 동물에게만 사용이 승인된 약품”이라며 “펜벤다졸이 일부 동물실험에서 효과가 있었다 해도 사람에게서 같은 효과를 보인다는 보장은 없다”고 덧붙였다.

의사협회는 “펜벤다졸은 동물에게 구토 및 설사, 알레르기 등의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며 “고용량을 복용해 독성간염이 발생한 사례가 학술대회에서 보고된 바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구충제를 항암제와 함께 복용하면 효능을 떨어뜨리거나 예상하지 못한 부작용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사람이 복용하는 건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의사협회는 “펜벤다졸 복용을 고려하는 환자들은 반드시 담당 주치의와 상담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자료사진 © 뉴스1

One thought on “한국서 불티나는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