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 팽이버섯 사망사고…”익혀먹지 않아서”

한국 정부, 수출업체 4곳 시료 채취 등 원인조사

농림축산식품부가 최근 미국에서 한국산 팽이버섯(미국명 Enoki)을 먹고 4명이 숨진 사건(본보 기사 링크)과 관련해 “우리나라는 팽이버섯을 가열·조리해 섭취하지만 미국은 샐러드 형태로 바로 섭취해 식중독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13일 농식품부는 리스테리아균에 오염된 한국산 팽이버섯을 먹고 4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힌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발표와 관련해 설명자료를 내고 미국에 수출한 업체의 팽이버섯 시료를 채취해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미국 NBC 방송 등에 따르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미국에서 판매된 한국산 팽이버섯을 먹고 17개 주에서 36명이 식중독을 일으키고 4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임신부 6명이 감염 증세를 일으켰고 이중 2명이 유산했다.

그동안 정부는 국내 생산·유통 단계에서 생식 채소류에 대해 리스테리아균 등 식중독균을 검사해 문제가 있는 경우 위생관리를 강화하고 회수·폐기 조치를 취하는 등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

하지만 이는 별도 조리과정 없이 바로 섭취하는 신선편의식품을 대상으로 진행된 것이어서 일반 농산물인 팽이버섯에는 이러한 별도 기준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농식품부는 팽이버섯을 미국으로 수출한 업체 4곳에 대해 시료 채취 및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해당 업체들 외에도 팽이버섯 재배업체 17개소에 대해 신선편의식품 생산 여부를 조사 중이다. 수거·검사를 진행해 부적합 판정땐 회수·폐기하기로 했다.

문제가 된 업체들은 모두 신선편의식품은 생산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돼 미국에서 팽이버섯을 섭취한 이들이 신선편의식품이 아닌 일반농산물을 날 것으로 섭취해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상황이다.

농식품부는 “리스테리아균은 70℃ 이상에서 3~10분 정도 가열하면 사멸된다”며 “특히 냉장온도(0~10℃)에서도 성장이 가능하므로 냉장고 음식 보관시 보관음식의 침출액이 넘치지 않게 전용 밀폐용기에 넣어 보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팽이버섯(자료사진)/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