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언 갑질’ 김도현 주베트남 대사 ‘해임’

김영란법 위반도…김대사, 소청 제기할듯

김도현 주베트남 대사

폭언과 청탁금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일명 김영란법) 위반 혐의가 적발된 김도현 주베트남 대사가 해임됐다.

6일 외교부에 따르면 인사혁신처 중앙징계위원회의 징계 심사에서 김 대사의 해임이 결정됐으며 이 같은 내용이 당사자에게 통보됐다.

김 대사는 업무 과정에서 부하 직원들에게 폭언을 가하고 현지 행사에 참석하면서 베트남 현지기업으로부터 숙소 등을 지원받은 혐의를 받았다.

외교부는 지난 3월 18~22일 실시한 주베트남대사관에 대한 정기감사에서 이 같은 정황을 포착하고 김 대사에 대한 중징계 요청안을 인사혁신처에 제출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24일 중앙징계위가 열려 김 대사의 해임이 결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사는 징계 결과에 불복해 소청심사위원회에 소청심사를 청구하고 해임 무효 소송도 진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대사는 주러시아 1등 서기관, 주우크라이나 참사관, 주크로아티아 참사관 등을 거쳐 2012년 기획재정부 남북경제과장을 지냈다.

이후 삼성전자로 옮겨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스마트폰기기) 구주 CIS 수출그룹 담당 임원을 지내다 지난해 4월 베트남 대사에 임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