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애틀랜타 공항에 세워진 한국 성탄트리

애틀랜타총영사관 국제선 면세점 구역에 설치

태극기·한복인형·복주머니 등 한국 상징 담아

애틀랜타총영사관은 지난 11월30일 애틀랜타 공항 국제선 출국장 면세점 구역에 태극기 및 한국을 상징하는 소품 등으로 장식된 크리스마스 트리를 설치했다.

애틀랜타 국제공항 관리사무소측은 애틀랜타 주재 각국 영사관에 국가를 상징하는 12개의 트리를 매년 설치하도록 하고 있으며 한국은 2018년 처음으로 크리스마스 트리 설치에 참가했다.

올해는 18개 국가가 참여 의사를 밝혔으나, 코로나 19으로 공항 이용객이 대폭 줄어든 관계로 공항측의 결정에 따라 6개만 설치하게 됐다.

​총영사관 측은 “올해 성탄 트리는 이은자 전 미주한인재단 회장 및 델타항공 직원들이 함께 장식했다”면서 “태극기·한복인형·복주머니 등을 통해 한국의 이미지를 담아 공항 방문객들의 눈길을 한눈에 받았다”면서 “한인동포들도 국제선 출국장 면세점 앞 휴게장소에 있는 한국 크리스마스 트리를  둘러보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총영사관은 World Affairs Council of Atlanta와 공동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국 내 비즈니스 기회”를 주제로 오는 3일 오전 9시부터 웨비나(화상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웨비나는 영어로 진행되며 무료로 등록(링크) 수 있다.

윤수영 기자 juye1004@gmail.com

애틀랜타 국제공항 출국장에 설치된 한국 성탄트리 장식.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