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로시 입국 때 ‘텅빈 공항’…대사관 “불쾌해 했다”

한국 국회 “협의 거쳐 안나갔다”…미국 대사관발로 “펠로시 불쾌” 보도

국민의힘 하태경 “심각한 결례…의전 파트너 국회의장 사과해야” 공세

오산기지 도착한 펠로시 하원의장
오산기지 도착한 펠로시 하원의장 미국 권력서열 3위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3일 오후 경기 오산 미 공군기지에 도착해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 대사, 폴 라카메라 주한미군사령관의 영접을 받고 있다. [주한미국대사관 트위터]

미국 국가의전 서열 3위인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3일 오후 입국할 당시 국내에서는 의전 인력이 아무도 나가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4일 정치권에서 ‘의전 홀대’ 논란이 번지고 있다.

국민의힘에서는 “국회에서 의전상 결례를 한 것”이라며 국회의장 사과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으나, 국회 측에서는 “공항에 의전을 나가지 않기로 펠로시 의장 측과 사전 협의를 거친 것”이라고 해명하고 있다.

결국 이번 ‘무 의전’이 사전 협의를 거친 것인지 아닌지에 대해 구체적인 정황이 파악되기 전까지 잡음이 이어지는 것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와 관련, 국회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펠로시 의장 측과 실무협의를 거쳐 공항에는 나가지 않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다음날 오전 일부 언론에서 펠로시 의장 측이 불쾌감을 드러냈다는 취지의 보도가 나오면서 논란이 확산하기 시작했다.

이날 TV조선은 주한미국대사관 관계자가 “펠로시 의장은 한국 측 의전 관계자가 아무도 안 나온 것에 대해 매우 불쾌하게 생각한다”는 언급을 했다고 보도했다.

그러자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공항 도착 시 한국 국회에서 아무도 의전을 나가지 않았다고 한다”면서 “한국 국회가 이토록 (펠로시 의장을) 냉대해도 괜찮은가”라고 지적했다.

특히 하 의원은 “미 하원의장은 우리로 치면 국회의장이기 때문에 의전 파트너는 정부가 아니라 당연히 국회”라면서 “국회에서 방한 환영 의전팀이 나가야 하는 것이다. 국회의장은 이 심각한 결례에 대해 펠로시 의장에게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산기지 도착한 펠로시 하원의장
오산기지 도착한 펠로시 하원의장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3일 오후 경기 오산 미 공군기지에 도착해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 대사, 폴 라카메라 주한미군사령관의 영접을 받고 있다. [주한미국대사관 트위터]

이같은 지적에 국회 측에서는 당혹스럽다는 반응이다.

국회 관계자는 통화에서 “다시 확인을 해봐도 미국 측과 국회가 사전 실무협의를 거쳐 의전을 나가지 않기로 한 것이 맞는다”며 “주한미국대사관 측에서 ‘불쾌하다’는 얘기가 왜 나오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다른 국회 관계자 역시 “주한미국대사관도 협의 과정에 참여했을 텐데 왜 이런 보도가 나온 것인지 의문”이라며 “논란이 더 번지면 전후 사정을 잘 설명해보는 수밖에 없지 않겠나”라고 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