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코로나, 내년엔 엔데믹 될 수 있다”

파우치 “미국서 토착병 될 가능성…부스터샷이 핵심”

“여전히 감염 불구 사회나 삶, 경제에 영향 안미칠 것”

전염병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16일 내년이면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아닌 토착병(endemic)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로이터 통신이 개최한 온라인 행사 ‘토털 헬스 콘퍼런스’에서 내년이면 미국에서 코로나19의 확산이 줄어들어 지금과 같은 대형 공중보건 위기가 아닌 토착병이 되는 것을 생각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나로서는 토착병에 도달하려면 그게(코로나19) 사회나 여러분의 삶, 여러분의 경제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정도로 전염이 낮은 수준에 도달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어떤 질병이 여러 국가에서 기하급수적으로 확산할 때 팬데믹을 선언한다. 신규 환자가 지속적으로 그 전날보다 많아지면서 증가율이 치솟는 것이다.

반면 토착병은 해당 질병이 꾸준히 발병하긴 하지만 특정 지역에 국한되면서 확산이나 환자의 증가율이 예측할 수 있는 경우를 가리킨다.

파우치 소장은 다만 거기에 도달하는 데는 코로나19 백신의 부스터 샷(추가 접종)이 핵심적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에서 부스터 샷 접종 자격이 모든 사람으로 확대되면 내년 봄께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통제하는 게 가능하다는 것이다.

파우치 소장은 “지금 다른 나라들이 부스터 샷 접종 캠페인을 사실상 모든 사람에게 적용하고 있는 것을 봐라. 우리가 본격적으로 그렇게 하면 나는 (내년) 봄께에는 이것(코로나19)을 꽤 잘 통제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