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부스터샷 접종 대상, 확대 가능성”

“모더나·얀센 백신 부스터샷도 데이터 나올 것…인내심 갖고 기다려라”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면역력의 연장·강화를 위한 부스터샷(추가 접종) 접종 대상이 확대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연방 식품의약국(FDA)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가 17일 65세 이상 고령자와 중증을 앓을 위험이 큰 취약층에만 코로나19 부스터샷을 맞히라고 권고한 가운데 접종 자격이 확장될 가능성을 언급한 것이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ABC 방송에 나와 처음 맞은 2차례의 백신이 어떻게 작동하는지에 관한 데이터가 더 많이 들어오면서 부스터샷 접종 계획이 바뀔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FDA 자문위는 17일 회의에서 16세 이상 모든 인구에게 부스터샷을 맞히라고 권고하는 방안을 압도적 표차로 부결시킨 뒤 대상을 65세 이상 고령자와 기저 질환자, 의료 종사자, 응급요원, 교사 등으로 제한해 부스터샷을 권고했다.

프랜시스 콜린스 국립보건원(NIH) 원장도 이날 CBS에 출연해 부스터샷 자격이 있는 사람의 범주가 앞으로 몇 주 뒤 확대될 것 같다며 파우치 소장의 발언에 동조했다.

파우치 소장은 또 몇 주 뒤면 제약사 모더나와 존슨앤드존슨(J&J)의 제약 자회사 얀센의 백신 부스터샷이 필요한지에 대한 데이터가 나올 것이라며 인내심을 갖고 부스터샷 접종 자격이 주어질 때까지 기다리라고 당부했다.

그는 “우리는 바로 지금 그 데이터를 미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해서 그들이 이를 검토하고 부스터샷에 대해 결정하도록 작업하고 있다”면서 “그들은 절대로 뒤에 남겨지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파우치 소장은 또 바이든 대통령이 “과학을 앞서나간 것이 아니다”라고 두둔했다. 부스터샷 접종 계획을 발표하면서도 실제 실행 여부는 FDA의 승인에 달렸다고 줄곧 말해왔다는 것이다.

미국에서는 부스터샷에 대한 승인·권고 권한을 가진 FDA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의사결정을 하기 전 연방정부가 부스터샷 접종 계획을 먼저 발표한 것을 두고 일의 순서가 뒤바뀌었다는 비판이 나왔다.

파우치 소장은 “사람들이 뭔가를 위해 계획하는 것과 실제로 그 계획의 어떤 요소, 어떤 부분이 도입될지의 차이를 이해하지 못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그게 정확히 벌어진 일이다”라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아직 백신 접종 자격이 주어지지 않은 12세 미만 어린이용 백신의 승인 시점이 올가을이 될 것 같다고 재확인했다.

그는 “가을 중반 또는 후반 언젠가 5∼11세 어린이들에게 백신을 접종할지에 대한 결정을 내리기에 충분한 데이터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