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몇주내 5∼11세 코로나 백신 접종”

화이자, 5∼11세 대상 임상시험 결과 ‘안전’ 발표

미국에서 12세 이상 화이자 백신 접종 승인 이후 지난 7월 백신 접종 차량에 올라타는 가족 [AFP=연합뉴스]

12세 이상 화이자 백신 접종 승인 이후 지난 7월 백신 접종 차량에 올라타는 가족 [AFP=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21일 5∼11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몇주 안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승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CNN 방송에 출연해 어린이 접종 문제에 대해 “식품의약국(FDA)이 정확하면서도 빠르게 (접종 승인 여부 결정을) 하기를 원하기 때문에 우리가 몇주 내로, 이달말, 다음달 초까지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파우치 소장은 지난 19일 ABC 방송에 나와 5∼11세 백신 접종의 승인 시점이 올가을이 될 것 같다고 언급했다.

최근 미국에서는 델타 변이 확산이 계속되는 가운데 개학이 겹치면서 어린이 확진자 수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최근 신규 확진자 5명 중 1명이 어린이인데다, 중환자실 입원자도 빠르게 늘고 있다.

이에 따라 어린이를 대상으로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져 왔는데, 반대 여론도 있는 데다 안정성과 면역 형성력의 입증이 관건이 돼 왔다.

앤서니 파우치 [로이터=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 [로이터=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제악업체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5∼11세 어린이들에게도 안전하고 효과가 높은 것으로 입증됐다고 전날 발표했다.

두 업체는 임상시험에서 유치원생과 초등학생 2천268명을 대상으로 10대 및 성인 기준 투여량의 3분의 1인 10㎍(마이크로그램)의 접종분을 3주 간격으로 투여했다.

2차 접종한 결과로 임상시험 대상 어린이들에게서도 10대와 성인만큼 강한 수준의 바이러스 항체가 나타났다.

화이자는 “10㎍의 용량은 5∼11세 아이들의 안전성과 아이들이 견딜 수 있는지, 면역은 잘 형성되는지를 고려해 신중하게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또 부작용도 접종 부위 통증이나 발열 등 보통 10대들에서 나타나는 부작용과 비슷하거나 더 적었다며 백신의 안전성도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이 백신이 승인되면 미국에서는 2800만여명에게 추가로 백신 접종 자격이 주어지게 된다.

화이자 백신은 현재 미국에서 16세 이상은 정식 승인을, 12∼15세는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상태다.

화이자는 6개월∼5세 미만 어린이를 대상으로도 임상시험을 진행 중으로 결과는 올해 4분기에 나올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