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사흘만 볼 수 있다면…”

 

이형균

미국의 농·맹아 사회사업가인 헬렌 켈러(Helen Keller)가 어느 날 숲속을 다녀온 친구에게 물었습니다. “무엇을 보고 왔느냐?”고.

그 친구는 별반 특별한 것이 없었다고 말했습니다.헬렌 켈러는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두 눈 뜨고, 또 두 귀 열고도 별로 특별히 본 것도 들은 것도 없고, 할 말조차 없다니… 그래서 비록 볼 수도, 듣지도, 말하지도 못했던 헬렌 켈러였지만, 그녀는 스스로 만약 자신이 단 사흘만이라도 볼 수 있다면 어떤 것을 보고 느낄 것인지 계획을 세웠습니다.

그리고 이것을 “내가 3일 동안 볼 수 있다면(Three day to see)”이란 제목으로 ‘애틀랜타 먼스리’ 1933년 1월호에 발표했습니다.

헬렌 켈러의 글은 당시 경제대공황의 후유증에 시달리던 미국인들을 적잖이 위로했습니다. 그래서 리더스 다이제스트는 이 글을 20세기 최고의 수필로 꼽았습니다.

첫째 날에는 나는 친절과 겸손과 우정으로 내 삶을 가치 있게 해 준 설리번선생님을 찾아가 이제껏 손끝으로 만져서만 알던 그녀의 얼굴을 몇 시간이고 물끄러미 바라 보면서 그 모습을 내 마음속에 간직해 두겠다. 그리고 밖으로 나가 바람에 나풀거리는 아름다운 나뭇잎과 들꽃들, 그리고 석양에 빛나는 노을을 보고 싶다.

둘째 날에는먼동이 트며 밤이 낮으로 바뀌는 웅장한 기적을 보고나서 서둘러 메트로폴리탄에 있는 박물관을 찾아가 하루 종일 인간이 진화해온 궤적을 눈으로 확인해 볼 것이다. 그리고 저녁에는 보석 같은 밤하늘의 별들을 보면서 하루를 마무리하겠다.

셋째 날에는 사람들이 일하며 살아가는 모습을 보기위해 아침 일찍 큰길에 나가 출근하는 사람들의 얼굴 표정을 볼 것이다. 그리고 나서 오페라하우스와 영화관에 가 공연들을 보고 싶다. 그리고 어느덧 저녁이 되면 네온사인이 반짝거리는 쇼윈도에 진열돼 있는 아름다운 물건들을 보면서 집으로 돌아와 나흘 동안만이라도 볼 수 있게 해주신 하나님께 감사의 기도를 드리고 다시 영원히 암흑의 세계로 돌아가겠다.

헬렌 켈러가 그토록 보고자 소망했던 일들을 우리는 날마다 일상 속에서 특별한 대가도 지불하지 않고 보고 경험합니다. 하지만 그것이 얼마나 놀라운 기적인지는 모릅니다. 아니, 누구나 경험하고 사는 것처럼 잊어버리고 삽니다.

그래서 헬렌 켈러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내일이면 귀가 안 들릴 사람처럼 새들의 지저귐을 들어보라.내일이면 더 이상 냄새를 맡을 수 없는 사람처럼 꽃향기를 맡아 보라. 내일이면 더 이상 볼 수 없는 사람처럼 세상을 보라“고!

내일이면 헬렌 켈러의 간절한 소망을 더 할 수 없는 일임을 알게 되면 오늘 내가 할 수 있는 일들이 얼마나 소중하고 놀라운 기적 같은 일인지, 뒤늦게나마 깨달을 수 있을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 헬렌 켈러

어느 대학졸업식 가난한 어머니와 아들 단둘이 살고 있었습니다. 어머니는 어렵게 학비를 마련하여 아들을 공부시켰습니다. 어머니의 눈물겨운 고생으로 아들이 대학을 졸업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어머니에게는 고민이 생겼습니다. 졸업식장에 가기가 두려웠던 것입니다. 초라하고 누추한 자신의 모습이 수석 졸업을 차지한 아들의 명예에 오점이라도 되면 어쩌나하는 걱정에서였습니다.

하지만 아들은 간곡히 설득해서 어머니를 졸업식장에 모시고 나갔습니다. 아들은 졸업 답사를 통해 수석 졸업의 영광을 하나님과 스승들, 그리고 자신의 어머니에게 돌렸습니다. 우레와 같은 박수 속에서 그는 대학총장으로부터 금메달을 받았습니다.

그는 메달을 자신의 목에 걸지 않고 두 손으로 받쳐 들고는 청중 틈으로 걸어갔습니다. 많은 사람들의 시선이 초라한 옷을 입은 그의 어머니에게 집중되었습니다. “어머니, 고맙습니다. 어머니의 은혜로 이렇게 졸업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 메달은 마땅히 어머니께서 받으셔야 합니다.”

그의 어머니의 목에 금메달을 걸어 드렸습니다. 참으로 감동적인 졸업식이었습니다. 그 후 그는 그가 졸업한 프린스턴 대학의 총장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훨씬 후에 미국 제28대 대통령에 당선되었습니다. 그리고 노벨상도 받았습니다. 그가 바로 민족자결주의를 제창한 우드로 윌슨(Thomas Woodrow Wilson)대통령입니다.

<서울대총동창신문 발행인/경향신문 편집국장, 논설위원, 駐美특파원 역임>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