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사람 살린 한마디 인사

이형균

사람만 만나면 항상 샬롬(Shalom 평안, 평화를 의미하는 히브리어 인사말)
이라고 인사하는 목사님이 계셨습니다.

한 번은 목사님이 길을 가는데 얼굴이 시꺼먼 분이 지나가기에 “샬롬!”하며 인사했습니다. 그런데 이 분이 그 주일부터 교회에 나와 주말 예배만 드리고 빨리 빠져 나가는 것이었습니다.

3개월이 지나자 다시 찾아와 함께 목사에게 식사를 대접하고 싶다는 제안을 했습니다. 식당에 자리를 같이 하자 그가 이런 말을 합니다. 자신은 인생을 재미있게 살았답니다. 사업도 잘 되고 돈도 벌었고 명예도 얻었습니다. 모든 것이 평안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인가 몸이 피곤하고 부어오르고 얼굴도 까맣게 변하더라는 것입니다. 병원에 가 보았더니 간암이라는 진단이 나왔는데 손도 쓸 수 없는 말기상태라는 것입니다.

의사가 말하기를 “잘 해야 3개월 밖에 못삽니다.”해서 난리가 났습니다. 가족들도 걱정을 하고 친구들도 모두 이 사람이 죽게 되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했습니다. 그때 자신도 곧 죽을 놈이라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
그런데 목사님께서 자기에게 “살 놈!” 그러더라는 겁니다. 모두 ‘죽을 놈’ 하는데 목사님은 길에서 만나자마자 “살 놈!”하니 정신이 바짝 들었습니다. 그래서 생각하기를 “그래, 나는 죽을 놈이 아니고 살 놈이다. 살아야겠다.”고 생각하고는 그때부터 주말마다 교회에 나오게 되었답니다.
.
병원에서 3개월 밖에 못 산다고 했지만 “살 놈”이라고 생각하니 자신감이 생겼습니다. 예배에 참석하고 돌아와 약을 먹고 몸을 다스렸습니다. 자신에게 “나는 살 놈이야. 목사님이 살 놈이라고 말씀하셨어.”라고 말하곤 했습니다. 살 놈이라고 말하니까 몸이 가벼워지는 것을 느꼈고 계속해서 운동을 조금씩 하며 잘 먹고 잘 쉬었다는 것 입니다.
.
결국 3개월 밖에 못 산다고 한 몸이 3개월이 지났는데도 더 건강해지고 힘이 생겨 이렇게 살아 있노라 고백을 하였습니다.
.
이 사람은 ‘샬롬’이라는 인사말을 ‘살 놈’이라고 들었던 것입니다. 결과적으로 샬롬의 역사가 나타난 것입니다.
샬롬의 소망으로 기적이 일어난 것입니다. 하나님이 주시는 평안의 축복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
오늘 우리도 죽어 가는 자들에게 샬롬의 기적을 전해야 합니다. 평안의 소식을 전하는 샬롬의 기적 때문에 수많은 사람들이 살아나고  평안의 축복을 받게 되는 귀한 역사가 함께 하기를 기원합니다.

<서울대총동창신문 발행인/경향신문 편집국장, 논설위원, 駐美특파원 역임>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