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스토킹, 신변보호요청 완료”

JYP 엔터테인먼트 “최대 수위 조치 계획”

 

그룹 트와이스가 스토킹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 JYP 엔터테인먼트가 “관할 경찰서에 신변보호요청을 완료했으며 법적 조치가 완료되는 즉시 최대 수위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JYP 엔터테인먼트는 19일 트와이스 공식 SNS 및 홈페이지를 통해 “기공지드린 스토킹 이슈에 대한 대응 경과 관련, 관할 경찰서에 신변보호요청을 완료하여 현재 자사 인근 및 청담 지역쪽 대상으로 해당 조치가 실행 중임을 알려 드린다”라며 “전체 일정에 대한 경호 조치가 함께 진행 중”이라고 알렸다.

이어 “가용한 모든 법적 조치를 지속 검토하고 있으며, 검토가 완료되는 즉시 최대 수위의 조치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지난번 악의적 루머의 생산 및 유포에 대해 고소, 고발 조치가 진행 중임을 알려 드린 바 있는데 본 건에 대해서도 관계 기관의 최종 판결이 나오는대로 결과에 따라 고소, 고발 대상에 대한 민사 조치 진행을 준비 중인 점 함께 말씀 드린다”고 남겼다.

또 “아티스트의 인격권 보호를 비롯, 최대한 안정된 활동을 위해 이를 저해하는 모든 종류의 사안들에 대해 자사는 절대 선처 없이 가능한 모든 엄중한 조치를 지속적으로 기울일 것임을 다시 한번 말씀 드린다”고 강조했다.

최근 한 외국인 남성은 SNS 등을 통해 트와이스 멤버를 스토킹하는 듯한 내용의 글을 올려 팬들의 걱정이 커진 바 있다.

트와이스(TWICE) © News1

Add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