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항체치료제 안썼으면 죽을 뻔 했다”

리제네론·일라이릴리 치료제 대량확보…”무료로 제공”

연방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여한 것과 비슷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를 대량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9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연방 보건복지부 고위 관리는 이날 기자들과의 통화에서 올해 안에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100만회분을 무료로 공급할 수 있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날 정치전문매체 더 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보수 라디오 토크쇼 진행자인 러시 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리제네론의) 항체치료제를 사용하지 않았다면 아마 회복되지 못했을 것”이라면서 “아직 몸 상태가 완전하지는 않다”고 털어놓았다.

트럼프 행정부는 ‘초고속(Warp speed) 작전’ 프로그램에 따라 리제네론과 일라이릴리가 각각 만든 단일클론 항체 치료제 수십만회분을 이미 확보 중이라고 이 관리는 설명했다. 이를 연말까지 100만회분 이상으로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두 회사는 이러한 항체 치료제가 임상시험에서 효과를 보였다면서 최근 미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 승인을 각각 신청한 상태다.

특히 리제네론이 개발 중인 ‘REGN-COV2’는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극찬한 약물이다.

이 회사는 지난 7월 미 정부에 30만명을 치료할 수 있는 분량의 REGN-COV2를 제공하는 4억5천만달러(약 5천186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 일라이릴리의 계약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뉴욕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자 투여받은 것으로 알려진 항체치료제의 제조업체 리제네론 본사.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