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볼턴 국가안보회의 보좌관 해고

명목은 사임, 사실은  트럼프 요청에 따른 퇴진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10일 사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의 사임은 수많은 정책 이견에 따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어젯밤 볼튼 보좌관에게 백악관에는 더 이상 그의 봉사가 불필요하다고 알렸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행정부 내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그의 많은 제안에 강하게 반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음 주 후임자를 지명하겠다고 밝혔다.

존 볼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