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선 뒤집기 위해 법무부 압박”

전 법무장관 대행 “거의 매일 불만 표현…특검 요구도”

지난해 1·6 연방 의회 폭동 사태를 조사하고 있는 하원 특위가 23일 개최한 5번째 청문회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0년 대선 결과를 뒤집기 위해 법무부를 전방위로 압박한 정황이 집중적으로 공개됐다.

증인으로 나온 제프리 로즌 전 법무부 장관 대행은 2020년 12월 말부터 2021년 1월 초까지 거의 매일 트럼프 전 대통령과 통화하거나 만났다면서 “공통점은 부정선거를 조사하기 위한 법무부의 조치가 충분하지 않다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불만”이라고 증언했다.

이어 “어느 때는 부정선거 조사를 위한 특별검사를 둘지 물었고 다른 때는 법무부가 대법원에 소송을 제기할지를 물었다”면서 “후반부에는 조지아주를 비롯한 주(州) 의회에 서한을 보내는 방안에 대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서한에는 클라크 전 국장 사인 외에 로즌 전 장관 대행과 리처드 도너휴 전 법무부 부장관 대행의 서명란도 있었으나 두 사람은 서명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로즌 전 장관은 클라크 전 국장의 부정선거 주장에 대해 “그가 하려고 하는 것은 법무부에 대선 결과에 개입하라는 것 이상은 아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클라크 전 국장은 “많은 사람이 선거에 개입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도너휴 전 부장관 대행도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당시 진행한 90분간의 통화에 대해 증언하면서 당시 기록한 메모도 공개했다.

도너휴 전 부장관 대행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언은 펜실베이니아주에서 20만표가 실제 투표되지 않은 표라는 의혹과 관련된 것이었는데, 어느 때는 25만표라고도 하고 다른 때는 20만5천표라고도 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법무부가 대선 결과를 바꿀 수도 없고 바꾸지도 않을 것이라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선거에 부정이 있었다고만 말하면 나머지는 나와 공화당 의원들이 알아서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도너휴 전 부장관 대행은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0년 대선 결과를 뒤집기 위해 측근인 클라크 전 국장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하려고 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이에 대해 지난해 1월 3일 백악관 모임에서 로즌 전 장관 대행 등이 그 경우 ‘집단 사직’하겠다고 반발하자 트럼프 전 대통령이 물러섰다는 것이다.

민주당 소속 베니 톰슨 특위 위원장은 “트럼프 전 대통령은 법무부가 수사하길 원한 게 아니었다”면서 “그는 아무 근거 없이 선거에 부정이 있었다고 한 자신의 거짓말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만드는데 법무부가 협조하길 원했다”고 비판했다.

특위는 애초 이달 중 2차례 더 청문회를 열 예정이었으나 추가 증거 수집 및 처리 등을 이유로 이를 7월로 순연했다.

이날 청문회에는 영화배우 숀 펜이 방청객으로 참관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