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갑자기 하버드대 비난한 이유는?

스몰비즈니스 위한 PPP융자 800만불 받은 사실 공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하버드대학교에 수백만달러를 대출을 해 주곤 하루 만에 돈을 다시 갚으라고 종용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2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주 하버드대와 햄버거 업체인 쉐이크쉑(Shake Shack)은 각각 800만달러(약 99억원)와 1000만달러(약 123억6000만원)의 대출을 받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피해 본 중소기업에 2년간 최대 1000만달러의 무담보 대출을 지원하는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급여보호프로그램(PPP·Paycheck Protection Program)을 통해서였다.

문제는 두 기업이 대출을 받기 전 각각 현금 1억달러(약 1246억원)와 400억달러(약 49조4440억원)를 보유하고 있었다는 점이다. 논란이 일자 정부는 대출금을 당장 반환하라며, 갚지 않으면 처벌하겠다고까지 위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1일 백악관 브리핑에서 ‘유명 레스토랑 체인과 호텔, 대기업에 PPP 자금이 유출됐다’는 지적에 “하버드는 그 돈을 갚을 것이다. 돈을 가져가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쉐이크쉑도 1000만달러를 곧 정부에 반환할 예정이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와 관련해 “PPP 규정에 모호함(ambiguity)이 있었다”며 “이 정책의 목적은 돈이 필요한 사업체에 있지, 자본에 접근할 수 있는 대기업에 있지 않다”고 해명했다.

므누신 장관은 이어 “재무부가 곧 대출 기준을 강화한 새로운 지침을 발표할 것”이라며 “이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기업들은 돈을 돌려줘야 하고, 그렇지 않으면 ‘심각한 결과'(severe consequences)에 직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대기업이 이 프로그램을 이용해 돈을 빌리면 벌금(penalties)을 물리겠다는 방침을 시사한 것이라고 NYT는 전했다.

하버드대학교 캠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