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주지사 “삼성전자에 감사 또 감사”

반도체 투자에 화색…백악관도 환영 성명

정치권 ‘중국 공급망 위협 대응해야’ 강조

기자회견 하는 텍사스 주지사와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기자회견 하는 텍사스 주지사와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삼성전자가 미국 내 신규 파운드리 반도체 생산라인 건설 부지로 텍사스주 테일러시를 최종 선정했다고 2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사진은 이날 기자회견 하는 그렉 애벗 텍사스 주지사와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 2021.11.24 /삼성전자 제공=연합뉴스

23일 삼성전자가 170억달러(한화 약 20조원) 규모의 파운드리 반도체 생산라인 신설부지로 텍사스를 최종 선정한 것에 대해 연방정부와 텍사스 주정부가 일제히 환영 입장을 밝혔다.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좌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미국의 공급망 보호는 바이든 대통령과 행정부의 최대 우선 과제”라며 “오늘 삼성의 투자 발표를 환영한다”고 발표했다.

이어 “우리의 공급망을 보호하고 생산 기지를 부활하고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며 “바이든 행정부는 추가 반도체 생산시설을 만들어내고 다시는 반도체 부족 사태에 직면하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 역시 별도 성명을 통해 “삼성의 투자 결정에 매우 기쁘다”며 “반도체 생산 시설 확충은 경제 안보를 위해 절대적이고, 삼성을 포함한 반도체 생산 업체와 협력을 계속 강화하겠다”라고 했다.

애벗 주지사는 삼성의 이번 투자에 대해 텍사스뿐만 아니라 전세계에 영향을 끼칠 ‘역사적 발표’라고 평가했고, 현장에서는 박수와 환호가 나왔다.

애벗 주지사는 텍사스를 택한 데 대해 감사하다면서 “땡큐 삼성”이라고 말했고, 이번 투자액이 텍사스 내 외국인직접투자 가운데 최대 규모임을 언급하며 “땡큐 어게인(Thank you again) 삼성”이라고 말했다.

이번 투자로 하이테크 일자리 2000여개를 비롯해 수천개의 간접 고용 창출 효과가 있고 건설 일자리도 6500개 이상 생길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애벗 주지사는 이번 투자에 대해 “텍사스뿐만 아니라 전세계에 영향을 끼칠 것”이라면서 최근의 반도체 부족 사태와 관련해 삼성과 장기적인 해법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애벗 주지사는 이날 약 5분간의 발언 동안 5차례에 걸쳐 삼성에 “땡큐”라는 감사의 인사를 거듭했다.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은 이번 결정에 대해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의 안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존 코닌 상원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반도체 공급과 관련해 중국이 계속 주변국을 위협하면 전 세계 다수가 그들(중국)의 지배를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반도체 부족은 국가안보 문제임을 강조하고 중국이 미국의 공급망을 위협할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미국 정부가 자국에 반도체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더 많은 투자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로이터 통신은 반도체 분야에서 미국과 중국이 전략적 경쟁을 벌이고 있으며, 삼성은 미국 내 반도체 위탁생산 확대를 놓고 TSMC나 인텔과 경쟁한다고 분석했다.

Leave a Reply